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국봉쇄'이탈리아보다 '거리두기'한국이 나은 이유

머니투데이
  • 최연재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13 19:1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선언한 가운데 한국의 대응 방식이 외신의 주목을 받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코로나19의 주요 발병국인 한국과 이탈리아의 대응 사례를 비교 분석했다. 로이터는 두 나라 모두 지방 도시부터 바이러스가 퍼졌지만 상반된 대처 방식으로 현재 감염률과 사망률에 있어 큰 차이를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날 로이터는 이탈리아는 북부 지역, 한국은 대구를 제외하면 경북 지역 등 주요 대도시가 아닌 지방을 중심으로 바이러스 확산이 시작되었다고 양국의 공통점을 소개했다.

확산 초기 당시 두 나라는 중국을 방문한 이력이 없는 환자들은 코로나19 진료 대상에서 제외하는 등 진료 기준이 불명확해 감염률이 올라갔다며 양국의 초기 대응을 지적했다. 하지만, 현재 달라진 대응 방식이 바이러스 확산율과 사망률에 있어 큰 차이를 만들었다고 보도했다.

감염 초기엔 이탈리아도 광범위한 검사를 시행했다. 그러나 시간이 가며 감염 의심자로만 검사 대상을 좁혔고, 확산을 막고자 발병 지역을 폐쇄하기에 이르렀다. 지난 9일 이탈리아 정부는 전 지역 휴교 명령과 함께 전 국민에게 이동 제한 명령을 내린 바 있다.

반면 한국은 검사 범위가 불명확했음을 인정하고 검진 대상 범위를 넓혔다. 당국은 바이러스 보균 의심자를 추적해 하루 평균 1만2000여 건의 검사를 시행했다. 최대 검사 건수는 2만여 건에 달했다.

또 환자와 의료진 간의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차량에 탑승한 채 검사를 받는 ‘드라이브 스루’ 시설도 전국 50여 곳에 설치했다. 이와 관련해 워싱턴포스트(WP)와 파이낸셜타임스는 확산이 시작되는 미국이 참고할 필요가 있다며 이를 다뤘다.

로이터는 양국의 감염률과 사망률을 비교하며 한국이 광범위한 조사로 감염자를 조기에 발견해 사망 건수를 줄일 수 있었다고 보도했다. WP도 시민 스스로 모임 등을 취소하며 자가격리를 하는 데 주목하며 “확산지인 대구를 봉쇄하지 않고도 관리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지금까지 한국은 22만 명 이상을 검사했지만 확진자 수는 7869명이며 사망자는 67명으로 확인됐다. 이에 반해 이탈리아는 8만6000여 명을 검사했고, 이중 확진자는 1만5113명, 사망자는 1016명으로 집계됐다.

질병 전문가들은 감염 숫자들만 놓고 비교하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공격적이고 지속적인 테스트는 바이러스와 싸울 수 있는 강력한 도구라고 말한다.

한편 로이터는 CCTV와 GPS 통신 추적 등을 통한 한국의 검사 방식에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매체는 중국과 싱가포르도 채택한 이 검사 시스템은 유럽과 미국 등 민주주의 국가를 기준으로 본다면 시민의 기본권을 침해하는 강제적 행위라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