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천하나요양병원 '코호트 격리'…간호조무사 확진자 근무지

머니투데이
  • 오진영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13 19:3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3일 오후 경기도 부천하나요양병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우려돼 코호트 격리 됐다. / 사진 = 뉴스 1
13일 오후 경기도 부천하나요양병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우려돼 코호트 격리 됐다. / 사진 = 뉴스 1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간호조무사의 근무지인 부천하나요양병원이 코호트 격리(동일집단 격리)에 들어갔다.

13일 경기도 부천시에 따르면 지난 12일 확진 판정을 받은 간호조무사 A씨(46·여)가 근무하던 소사본동 부천하나요양병원에 코호트 격리 조치가 내려졌다. A씨가 밀접촉한 요양병원 입소자 등 관계자는 총 164명(13일 오후 2시 기준)이다.

부천하나요양병원은 지상 5층짜리 건물 중 2층부터 5층을 사용하고 있으며, 근무자와 환자는 총 227명이다. 부천시는 직원 중에도 38명이 감염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22명을 병원에 코호트 격리했으며, 16명은 자가격리 조치를 내렸다.

요양병원에 입소한 중증 환자 1명은 검사에서 '음성'판정을 받아 조만간 인근의 다른 병원으로 이송될 방침이며, 경증 환자들도 차례로 감염 여부를 검사한 뒤 다른 시설로 옮길 계획이다.

13일 오후 경기도 부천하나요양병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우려돼 코호트 격리 됐다. 이 병원은 구로구 콜센터 상담원에게 2차 감염된 간호조무사가 근무한 곳이다. 코호트 격리는 특정 질병에 같이 노출된 사람을 하나의 집단(코호트)으로 묶어 격리하는 방역 조치다.20203.13/ 사진 = 뉴스 1
13일 오후 경기도 부천하나요양병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우려돼 코호트 격리 됐다. 이 병원은 구로구 콜센터 상담원에게 2차 감염된 간호조무사가 근무한 곳이다. 코호트 격리는 특정 질병에 같이 노출된 사람을 하나의 집단(코호트)으로 묶어 격리하는 방역 조치다.20203.13/ 사진 = 뉴스 1

A씨는 지난 8일 이후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시 구로구 확진자와 부천 생명수교회에서 함께 예배를 본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근무 중에 방역 당국으로부터 통보를 받고 검사했으며, 이튿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무증상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병원 내에서는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했다고 진술했다.

코호트 격리는 감염병 등 특정 질병에 함께 노출된 사람들을 하나의 집단(코호트)으로 묶어 격리하는 방역 조치다. 노출된 사람들이 머무는 시설의 안전이 확보될 때까지 건물 전체가 봉쇄되며, 시설 내 구성원들의 이동도 제한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