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눈에 보는 세계 '코로나19' 확진자…이탈리아 치명률 7%

머니투데이
  • 진경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16 21: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눈에 보는 세계 '코로나19' 확진자…이탈리아 치명률 7%
전 세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수가 17만명에 육박하는 가운데 대유행의 중심이 중국에서 미국과 유럽으로 이동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수도 처음으로 중국 내부를 넘어섰다.

16일 오후 8시(한국시간) 기준 미 존스홉킨스대 시스템 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에 따르면 전 세계 146개 국가 및 지역(섬 등 포함)에서 16만9387명의 확진자가 집계됐다. 누적 사망자 수는 총 6513명이다. 이 중 중국에서 누적 확진자수와 사망자수가 각각 8만1020명, 3099명인 점을 감안했을 때 중국 외 국가의 확진자와 사망자수가 이를 뛰어넘은 셈이다.

유럽에서의 코로나19 진원지가 된 이탈리아는 누적 확진자수가 총 2만4747명으로 중국에 이어 가장 많은 숫자를 기록했다. 하루동안에만 300명이 넘는 이들이 목숨을 잃어 누적 사망자는 1809명에 달한다. 치명률은 7%다.

스페인은 유럽 내에서 이탈리아 다음으로 피해가 크다. 누적 확진자수만 7844명에 달하고 사망자는 292명이다. 스페인 정부는 2주간 국가 비상상태를 선포하면서 이동을 엄격히 제한했다. 필요 시 군대도 투입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독일(5813명)과 프랑스(5437명)는 5000명 이상 확진 판정을 받고 양국은 물론 이웃 나라와 인적 교류 통제 강화에 나섰다.

이 외에 스위스에서 2200명의 누적 확진자가 나왔고 영국(1395명), 노르웨이(1256명)도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미국 내 확진자 증가세도 눈에 띄게 가파르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 수는 3774명이고 전체 사망자 수는 42명이다. 이에 뉴욕과 로스앤젤레스에서는 식당과 술집 등이 영업제한에 들어갔다. 다만 식료품 사재기가 극성을 부리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나서 이를 말리기도 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조기 발병으로 허를 찔린 유럽 국가들은 국경과 학교, 상점을 폐쇄하고 여행 제재를 하고 있다"며 "전 세계 사람들은 새로운 생활 방식에 적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동의 이란은 누적 확진자 1만3938명(사망자 724명)으로 이탈리아 다음으로 감염자수가 많다. 한국은 8162명(사망자 75명)이다.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전역 내 누적 확진자수는 8만1020명으로 신규 확진자수 증가 추이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이제는 해외에서 역유입된 감염자들이 문제로 떠올랐다. 전날(15일)까지 집계된 누적 확진자 16명 중 해외 유입된 신규 확진자 수만 12명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