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가짜 KF94 팔아 수억씩 챙긴 '그놈들'…마스크 사기, 이렇게 했다

머니투데이
  • 임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18 18: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민 울리는 '마스크 사기']④마스크 사기 유형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확산으로 인한 국민 불안을 노린 마스크 사기 사건이 늘어나고 있다. 피해 수법이 점차 교묘해져 피해자들은 속수무책으로 당하곤 한다./사진= 최헌정 디자인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확산으로 인한 국민 불안을 노린 마스크 사기 사건이 늘어나고 있다. 피해 수법이 점차 교묘해져 피해자들은 속수무책으로 당하곤 한다./사진= 최헌정 디자인 기자
'마스크 사기꾼'이 판을 친다. '코로나19' 확산을 노린 마스크 사기 수법이 점차 교묘해지고 다양해지고 있다. 알고도 당하는 피해자가 속출한다. 전문가들은 공적 판매처를 우선 이용하고, 스스로 주의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마스크 사기 수법도 다양 … 매크로 프로그램 · 포장만 KF94


서울·경기지역 농협 하나로마트에서 마스크 판매가 시작된 지난 1일 오후 서울 하나로마트 양재점에 마스크를 구매하러 온 시민들이 줄지어 서 있다./사진= 이동훈 기자
서울·경기지역 농협 하나로마트에서 마스크 판매가 시작된 지난 1일 오후 서울 하나로마트 양재점에 마스크를 구매하러 온 시민들이 줄지어 서 있다./사진= 이동훈 기자

서울 송파경찰서는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마스크를 대량 구매한 후 웃돈을 얹어 판매한 A씨 등 18명을 업무방해 등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이들은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마스크를 대량 구매한 후 구매 가격보다 비싸게 판매하는 방식으로 부당 이익을 취득한 혐의다. 이들이 구매한 마스크만 해도 10만여장에 달한다.

지난 16일에는 폐기용 마스크를 정상 마스크로 속여 판매한 일당 8명이 사기 등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이들은 소유하고 있는 공장을 통해 폐기용 마스크를 KF94 마스크인 것처럼 속여 피해자 3명에게 11억5000만원 상당 피해를 준 혐의다.

강원도 춘천에서는 마스크 생산업체에 착신전환을 유도해 수억원을 챙긴 일당이 검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한국전력공사 명의를 도용해 회사 전화를 인터넷 전화로 착신전환하도록 유도했다.

일당은 마스크 구매를 위해 회사에 전화한 고객들로부터 'KF94 마스크' 25만여개를 주문 받아 3억2700여만원을 챙겼다.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를 통한 마스크 사기 행각도 계속되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3일까지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에 마스크 1800여장을 245만원에 판다는 허위 글을 올린 후 24명으로부터 2023만원을 받아 챙긴 30대 남성 A씨를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

이처럼 마스크 대란을 악용한 마스크 사기 피해가 점차 늘어나고 있지만 사기 수법이 갈수록 교묘해져 피해자가 속출하고 있다. 서울시 전자상거래센터에 따르면 2월부터 5주 동안 마스크 구매 관련 사기 건수만 313건에 달했다.



마스크 사기 막으려면 … "다급한 마음 내려놓아야"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고 있는 지난달 28일 서울 양천구 목동 행복한 백화점 입구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사진= 김창현 기자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고 있는 지난달 28일 서울 양천구 목동 행복한 백화점 입구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사진= 김창현 기자

마스크 사기 피해가 계속되자 서울중앙지검 코로나19 법률상담팀은 지난 13일 마스크 관련 사기 범죄 대처 및 구제방안을 발표했다.

검찰에 따르면 사기 피해를 보지 않기 위해서는 마스크 구매 시 되도록 공적 판매처를 이용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 사이트를 통해 검증된 마스크인지 확인하는 작업을 해야 한다. 또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 판매자 신원을 확인할 수 없는 구매 방식은 지양해야 한다.

곽대경 동국대 경찰사법대학 교수는 "사기꾼들은 처벌에 대한 위화감이나 두려움보다 범행을 저지르고 한몫 챙기고 달아나려는 심리가 크다"며 "마스크를 빨리 구매하려는 다급한 마음을 노리고 사기 행각을 벌이기 때문에 소비자 스스로 조심하고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결국 믿을 수 있는 업체를 이용하거나 사전에 판매자 정보를 확인하는 수밖에 없다"며 "정부 역시 위장업체 등 사기 의심 업체를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고 피해에 대한 신고가 왔을 때 적극적으로 수사해 피해가 더 늘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