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5년째 최고가 1위 이건희 '트라움하우스', 어떻길래?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18 14: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20 공동주택 공시가]반포 '아크로리버파크'·해운대 '엘시티' 10위권 첫 진입

2020년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 상위 10위 단지
2020년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 상위 10위 단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소재 연립주택 ‘트라움하우스 5차’(전용면적 273.64㎡)가 공시가격 기준으로 전국에서 가장 비싼 공동주택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동주택 공시가격 통계가 시작된 2006년부터 15년째 1위다.

아울러 시세 30억원 이상 초고가 공동주택 공시가격은 강남권 위주의 아파트값 급등과 현실화율(시세 대비 공시가격 비율) 80%까지 상향 영향으로 급등했다.



서초동 '트라움하우스5차' 공시가격만 69억9200만원, "아무나 못들어가"


서울 서초구 트라움하우스 5차/사진= 뉴스1
서울 서초구 트라움하우스 5차/사진= 뉴스1

18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20년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안)’에 따르면 이 회장 소유의 트라움하우스5차 공시가격은 69억9200만원으로 전년(68억6400만원)보다 1.9% 상승했다.

트라움하우스5차는 3개동(4층) 226~273㎡ 18가구로 구성된 고급연립주택이다. 한 개 층에 2가구만 배치됐고 B동 2층을 제외한 대부분의 주택이 복층 형식이다. 고급주택건설을 전문으로 하는 대신주택이 2003년 4월 준공했다.

단지 보안이 철저한 게 특징이다. 높은 담으로 둘러싸여 내부를 볼 수 없으며 입구도 하나뿐이어서 모든 출입자가 실시간으로 파악된다. 엘리베이터는 개별 보안카드가 있어야 이용할 수 있고 다른 층에 서지 않도록 설계됐다. 지하 방공호도 있다.



한남더힐 18%↑·삼성동 아이파크 30%↑… 아파트값 급등·현실화율 제고 영향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단지 내부 전경./사진= 유엄식 기자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단지 내부 전경./사진= 유엄식 기자

두 번째로 비싼 공동주택은 4년째 2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전용 244.78㎡)이다. 올해 공시가격은 65억6800만원으로, 지난해(55억6800만원)보다 18.0%나 올랐다.

3위는 아파트값 급등에 힘입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전용 269.41㎡)가 차지했다. 지난해 7위에서 4계단 올라섰다. 올해 공시가격은 65억6000만원으로 전년 50억4000만원 대비 30.2% 급등했다.

이는 서울평균 공시가격 상승률 14.75%와 강남구 평균 25.57%를 웃도는 수준이다. 현실화율 제고와 삼성동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개발 가시화에 따른 가격 상승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강남구 청담동 '아크힐스이스트윙'(272.81㎡)과 '마크힐스웨스트윙'(273.84㎡)은 각각 4위, 5위에 올랐다. 공시가격은 각각 64억7200만원, 63억1200만원으로 전년보다 21.1%, 17.6% 상승했다.

강남구 삼성동 '상지리츠빌카일룸'(273.14㎡)은 지난해와 같은 6위다. 공시가격 62억7200만원으로 24.1% 상승했다. 7위는 62억4800만원인 강남구 도곡동 '상지리츠빌카일룸'(219.12㎡)으로 공시가격이 29.3% 올랐다.



'평당 1억 돌파' 아크로리버파크·해운대 엘시티, 상위 10위권 첫 진입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 리버파크/사진= 뉴스1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 리버파크/사진= 뉴스1

지난해 3.3㎡당 1억원을 돌파해 주목받은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234.8㎡)는 8위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10위권에 들었다. 올해 공시가격이 58억6900만원으로 전년 45억1200만원보다 30.1% 뛰었다.

9위는 강남구 청담동 '효성빌라 청담101(A동, 247.03㎡)다. 58억4000만원으로 공시가격이 전년보다 15.7% 상승했다.

부산 해운대 중동 '엘시티'(244.62㎡)는 지난해 입주 후 단숨에 최고가 공시가격 10위로 올라섰다. 공시가격은 54억3200만원이다. 지난해까지 상위 10개 단지는 모두 서울 소재였다.

한편 공동주택 공시가는 소유자 의견청취 및 중앙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내달 29일 결정·공시된다. 의견청취는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 사이트와 해당 공동주택이 소재한 시·군·구청 민원실에서 19일부터 열람할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韓, 코로나통제 세계 챔피언"…文대통령이 밝힌 비법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