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韓 돌아오려는 기업들, '인건비 걱정' 없앨 방법 있다

머니투데이
  • 세종=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7 15:3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컴백, '메이드 인 코리아']⑤'스마트'한 기업이 돌아온다

[편집자주] 포스트 코로나(Post Covid-19) 시대 달라진 글로벌 경제 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산업정책은 ‘제조업 리쇼어링’에 방점이 찍혀야 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주요 무역·투자 상대국의 국경봉쇄가 잇따르면서 우리 기업이 고전하고 있다. 소비시장과 저임금 인력을 찾아 해외로 나간 기업들의 취약점이 그대로 노출된 것이다. 제조업 생태계는 대기업과 그 협력업체를 중심으로 짜인다. 대기업을 돌아오게 하는 과감한 정책전환과 사회적 문화적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울산 북구 이화산업단지에서 열린 현대모비스 친환경 차 부품 울산공장 기공식 참석에 앞서 코나 EV 배터리 시스템 설명을 듣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2019.8.28/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울산 북구 이화산업단지에서 열린 현대모비스 친환경 차 부품 울산공장 기공식 참석에 앞서 코나 EV 배터리 시스템 설명을 듣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2019.8.28/뉴스1
"한국 기업의 유턴은 물론 해외의 첨단산업과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과감한 전략을 추진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취임 3주년을 맞아 특별연설에서 한 일성이다. "대한민국이 첨단산업의 세계 공장이 돼 세계의 산업지도를 바꾸겠다"도 했다. 4차 산업혁명 기술 분야에서도 세계 최고수준에 도달해 있다는 자신감은 해외에 나가 있는 기업들을 다시 국내로 불러들이기 위한 과감한 지원 가능성을 시사한다.



4차 산업혁명 기술 총아 '스마트팩토리'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2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20회 중소기업기술혁신대전 ITS 2019에서 텔스타-홈멜 직원들이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인 링크 파이브(LINK5)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중소기업에 특화된 국내 최대 기술혁신 전시회로 중소기업이 개발한 우수기술과 제품을 전시하고 홍보, 기술혁신 성과를 확산하기 위해 열렸다. 2019.8.26/뉴스1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2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20회 중소기업기술혁신대전 ITS 2019에서 텔스타-홈멜 직원들이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인 링크 파이브(LINK5)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중소기업에 특화된 국내 최대 기술혁신 전시회로 중소기업이 개발한 우수기술과 제품을 전시하고 홍보, 기술혁신 성과를 확산하기 위해 열렸다. 2019.8.26/뉴스1
전문가들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역점을 둘 정책으로 '리쇼어링(Re-shoring, 기업 귀환)'을 꼽고 있다. 하지만 상당수 기업들이 한국의 인건비 부담을 토로한다. 이러한 상황에서 리쇼어링에 불을 당기기 위해서는 '스마트 팩토리(Smart Factory)' 구축을 위한 대대적인 정책지원이 필수적이다. 예기치 못한 상황으로 생산 차질을 빚은 많은 제조업들이 이미 스마트 팩토리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있다.

스마트 팩토리란 4차산업 혁명 기술을 제조업 현장에 적용한 첨단 지능형 공장을 뜻한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에 기반한다. 스마트팩토리를 통한 제조 비용이 제3국 제조 후 수출 비용에 큰 차이가 없다면 기업이 코로나19(COVID-19) 방역 과정에서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생산기지로 주목받은 한국으로 돌아오지 않을 이유가 없다.

정부는 지난해 6월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및 전략'을 통해 2022년까지 중소기업 대상 스마트공장 3만개를 보급하고, 2030년까지 스마트 산단 20개를 조성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맞춰 산업통상자원부는 전국에 제조 데이터 수집·활용과 스마트공장 구축을 위한 기술·정보를 교류하는 '스마트산업 산학연 네트워크(스마트 미니클러스터)' 구축에 나섰다.

중소벤처기업부도 스마트공장 보급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해 7월 산하기관인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과 민관합동스마트공장추진단을 통합한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을 발족했다. 올 1월에는 차관 직속 '스마트제조혁신기획단'을 설치해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도입 사업을 챙기도록 했다. 제조기업 스마트화 사업을 통해 지난해까지 누적 1만2660개 기업이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했다. 올해 민관 합쳐 올해 스마트공장 5600개를 추가로 보급할 계획이다. 스마트제조혁신 지원 사업에 총 4925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일자리 블랙홀 우려는 없다" 생산성 느니 일자리도 껑충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26일 경기도 평택시 LG전자 러닝센터에서 LG전자 협력사 직원들이 로봇 자동화 교육을 받고 있다.LG전자가 협력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돕기 위해 제조 경쟁력과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스마트 팩토리 구축을 지원한다.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2차 협력사까지 지원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LG전자는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하는 협력사 직원을 대상으로 로봇 자동화 교육과정을 신설해 로봇의 조작과 운영, 생산라인 적용사례 학습 등 맞춤형 실습교육을 제공해오고 있다.(LG전자 제공) 2020.4.26/뉴스1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26일 경기도 평택시 LG전자 러닝센터에서 LG전자 협력사 직원들이 로봇 자동화 교육을 받고 있다.LG전자가 협력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돕기 위해 제조 경쟁력과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스마트 팩토리 구축을 지원한다.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2차 협력사까지 지원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LG전자는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하는 협력사 직원을 대상으로 로봇 자동화 교육과정을 신설해 로봇의 조작과 운영, 생산라인 적용사례 학습 등 맞춤형 실습교육을 제공해오고 있다.(LG전자 제공) 2020.4.26/뉴스1

중기부에 따르면 기업이 스마트공장을 구축하면 지난해말 기준으로 원가와 산업재해는 각각 15.9%, 18.3% 감소하고 △생산성(30%) △품질(43.5%) △납기준수율(15.5%) 등도 개선 효과가 뚜렷하다. 생산성이 좋아지자 줄어들것 같았던 일자리는 되려 늘었다. 2016년 조사에서 스마트공장 구축 기업 가운데 51.7%에 해당하는 기업의 고용이 평균 9.7명 늘었다. 반면 일자리가 줄어든 기업은 30.7%에 그쳤다. 이들 기업에서는 평균 8.8명이 감소했다. 17.5%는 현상 유지했다. 결과적으로는 기업당 평균 2.2명 늘어난 셈이다.

韓 돌아오려는 기업들, '인건비 걱정' 없앨 방법 있다
한국고용노동연구원은 2016년 발표한 연구결과에서 스마트공장 구축 기업당 평균 4.2명의 고용 증가를 예상했다. 스마트공장을 구축하면 이를 운영할 현장 인력이 필요해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이 수치가 스마트공장 구축으로 인해 줄어드는 일자리보다 많은 셈이다.

게다가 글로벌 수출 교역에서 인건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크게 낮아진 상태다. 지난해 맥킨지글로벌연구소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전세계 상품교역의 약 18%만이 인건비 절감형이다. 단순한 인건비 경쟁력보다 수요기업 연계성, 수급 리스크, 인프라 발달정도 등을 고려한 공급망 분산 추세라는 게 연구소의 결론이다. 세계 최고수준의 4차산업 혁명 기술을 토대로 스마트팩토리를 국내에 손쉽게 구축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규제완화와 지원이 뒤따른다면 기업들이 굳이 해외로 나갈 이유가 없다는 얘기다.

정부 관계자는 "자동화 등 비용 경쟁력 확보·품질 제고·고부가가치화 등을 위해 유턴기업에 스마트공장 우선 지원 및 지원수준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며 "신규구축의 경우 현재 최대 1억원에서 1억5000만원으로, 고도화에는 최대 1억5000만원에서 2억원으로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