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농식품부, 3차추경 농업분야 2773억원 편성

머니투데이
  • 세종=정혁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3 10: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농산물·외식소비 촉진, 농촌관광 활성화 등 지원


농림축산식품부가 2773억원 규모의 농업분야 추가경정 예산안을 편성했다.

추경을 통해 농산물·외식소비 촉진, 농촌관광 활성화, 수출확대 등 농업인 소득향상과 농촌지역 경제 활성화에 주력하겠다는 의지다. 또 농촌의 고용·사회안전망도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코로나19 피해를 극복하고 '포스트(post)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기 위해 추가경정 예산안에 총 13개 사업, 2773억원을 편성했다고 3일 밝혔다.

우선 농업인 소득향상과 농촌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799억원을 지원한다. 온·오프라인으로 농산물 구매 20% 할인쿠폰 400만장(최대 1만원, 400억원)을 제공해 국산 농산물 소비를 확대하기로 했다.


농업인 소득향상·농촌지역 경제 활성화 799억원


농촌 체험마을 등 농촌지역 숙박·체험과 특산품 구입 등에 사용할 수 있는 농촌관광 30% 할인쿠폰도 6만장(최대 3만원, 18억원) 제공할 방침이다.

항공·해운 운항 차질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있는 농식품 수출업체에 대해서는 수출물류비용 23억원(해운 9원/kg, 항공 표준물류비 7%)을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농림산업자신용보증기금에 정부출연금 1000억원을 반영하고, 농식품분야 일자리 창출에 85억원을 편성했다.

박범수 농식품부 정책기획관은 "농신보의 재정건정성을 확보함으로써 농업인들에게 농업정책자금 상환연기, 보증연장, 특례보증 등 안정적인 금융지원이 가능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농신보 재정건전성 확보위해 정부출연금 1000억원 반영


이를 위해 농업종합자금 등 주요 농업정책자금 금리를 한시적으로 인하하고, 연내 상환기일이 도래하는 원금에 대해 1년간 상환을 유예하는 방안도 기재부와 협의중이다.

청년과 도시 실직자 등에게 농업·농촌에서 일할 기회가 제공된다.

불법적인 농지 소유·임대 점검을 목적으로 하는 농지원부 일제 정비를 위해 지자체 업무보조 인력지원 기간을 32일에서 40일로 연장하고, 가축매몰지 관리·멸사업도 450개소엣에서 570곳으로 확대한다.

식품·외식업체의 청년인턴십을 지원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예산을 135억원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농업생산기반시설 디지털화·농촌재생에너지 확산 등 한국판 뉴딜관련 농업분야에 748억원을 투자한다.

박범수 농식품부 정책기획관은 "3차 추경이 국회에서 확정되는 대로 조기집행이 가능할 수 있도록 사전준비를 철저히 하겠다"며 "하반기에 중점을 두어야 할 농업·농촌분야 정책과제도 새롭게 발굴하거나 보완·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