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兆 '스마트펀드'로 비대면산업 육성…35조 보증 추가 공급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3 10: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중기부, 3.7조 규모 3차 추경안 제출...포스트 코로나·골목상권 정상화 방점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이 추가경정예산 관련 상세내역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부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이 추가경정예산 관련 상세내역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가 3조7000억원 규모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전체 3차 추경 35조3000억원의 약 10% 규모다. 이번 추경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혁신벤처·스타트업 지원과 골목상권 정상화 등에 방점을 찍었다.

2일 중기부가 공개한 추경예산안에 따르면 이번 추경은 온라인·비대면 분야 벤처·스타트업 육성에 5817억원, 지역경제·골목상권 경기진작에 3412억원 등이 편성됐다. 보증기관 출연 등 정책금융 출연금도 2조6675억원이 배정됐다.


1조원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 조성…비대면 공동인프라도 구축


특히 중기부는 온라인·비대면 기업 육성 방안으로 추경 2000억원과 기존 모태펀드 전환금 2000억원을 출자해 1조원 규모의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를 신규 조성하기로 했다.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를 통해 비대면 분야 벤처·스타트업을 집중 투자하고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육성시킨다는 계획이다.

기존 중소·벤처기업의 비대면 인프라 구축에도 3114억원을 투입한다. 중소·벤처기업 밀집 거점 1562개소에 화상회의를 할 수 있는 공동공간을 구축하고 기업이 비대면 업무 인프라를 사내에 도입할 수 있도록 바우처 프로그램도 신설한다. 강성천 중기부 차관은 "중소·벤처기업들은 자체적인 인프라를 통해 화상회의를 진행하기에는 화면 품질 확보나 통역 등에서 어려움이 있다"고 공동인프라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소상공인 디지털화 집중 지원…온누리상품권 2조 더 푼다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한 디지털 전환 지원도 강화한다. '스마트 상점'을 6400여개 점포에 도입하고 자동화·사물인터넷(IoT) 등 기술을 도입한 스마트 공장도 80개 작업장에 확대 보급한다. 이같은 디지털화를 담당할 공공기관 일자리에도 242억원을 투입한다.

전통시장·상점가를 위해서는 2조원 규모의 온누리상품권을 추가 발행한다. 내수소비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1차 추경에서 5000억원의 온누리상품권을 발행한 데 이어 2조원을 추가 발행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온누리상품권 발행량은 총 5조원으로 늘어난다. 그밖에 폐업위기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위한 철거비·컨설팅비·재교육 등에도 174억원을 편성했다.


35조 규모 보증 추가 공급 예정…그린 창업기업 육성도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 지역신용보증재단 등에는 2조4584억원이 투입된다. 이를 통해 자금 확보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중소기업, 비대면 분야 벤처·스타트업에 35조 규모의 보증을 추가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그밖에 중기부는 그린 스타트업타운 조성 등 친환경 벤처·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생태계 조성에 319억원을 배정했다.

강성천 차관은 "추경 예산이 신속히 집행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춰 소상공인‧중소기업의 빠른 회복과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할 것"이라며 "비대면, 디지털 분야를 중심으로 경제활력을 제고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