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도로·철도·공항에도 AI…디지털화로 국민생활 지킨다

머니투데이
  • 김민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5 14:4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시스] 박주성 기자 =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9일 오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 제4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7.09.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주성 기자 =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9일 오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 제4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7.09. park7691@newsis.com
국도와 4차로 이상 지방 주요 간선도로에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이 구축된다. 자동차 운전을 하면서 주변 도로, 교통상황 등을 실시간 공유할 수 있게 된다. 모든 철로에는 사물인터넷(IoT) 센서가 설치돼 사람이 투입되지 않고도 선로 안전점검이 가능해진다.

정부가 디지털뉴딜의 대표과제 중 하나로 국민안전기반시설(SOC)을 디지털화 하기로 하면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국토교통부는 '한국판 뉴딜'의 핵심 분야 중 하나인 '디지털 뉴딜'의 구체적인 사업 내용과 추진 계획을 15일 오전 공개했다.

우선 교통·디지털트윈·수자원·재난대응 등 4대 분야의 핵심 기반시설에 디지털 관리체계를 구축한다.

도로와 철도뿐아니라 전국 15개 공항에는 항공기 탑승권, 신분증, 지문, 얼굴정보 등을 통합한 비대면 생체인식시스템을 2022년까지 구축된다.

전국 73개 국가하천 배수시설에는 자동·원격제어 시스템이 설치되고 국가하천 전구간(3600km)에는 2022년까지 하천관리용 CCTV가 설치돼 실시가 설치돼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해진다.

급경사지 등 재해위험지구의 위험징후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조기경보시스템(2022년까지 510개소 설치)이 설치되고 둔치주차장에는 침수위험을 차주에게 신속히 알려주는 시스템도 확대 구축(2022년까지 180개소) 설치된다.

2020년 7월까지 자율주행차 제작에 필요한 안전기준 중 부분자율차 기준을 마련하고 2021년 이후 완전자율차에 대한 기준도 준비한다.

'디지털트윈'도 구축해 신산업을 지원하고 국토의 안전관리도 강화한다. 디지털트윈이란 현실세계의 기계나 장비, 사물 등을 컴퓨터 속 가상세계에 구현한 것이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가상세계에서 장비, 시스템 등의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유지·보수 시점을 파악해 개선할 수 있다. 모의시험을 통해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파악해 사고를 예방할 수도 있다.

정부는 디지털트윈 구축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전국에 3차원 지도를 작성하고 지하공간통합지도‧지하공동구 지능형 관리시스템, 정밀도로지도 구축도 추진한다.

국민의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여건을 조성하고 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생활‧업무공간을 디지털화하는 등 스마트시티와 스마트산단도 확대한다. 신속한 물류인프라 확충을 위해 블록체인,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물류인프라의 디지털화도 추진한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