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세계그룹 "큰 슬픔 함께…우리나라 기업 성장에 큰 역할" 애도

머니투데이
  • 김은령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5 16: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건희 회장 별세]

이건희 회장 프로필 사진 / 사진제공=삼성
이건희 회장 프로필 사진 / 사진제공=삼성
25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한 가운데 범삼성가인 신세계그룹도 슬픔과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이 회장의 유일한 여동생인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과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 등은 조만간 빈소를 찾아 조문할 예정이다.

신세계그룹은 이날 "부고를 접하고 신세계그룹 역시 큰 슬픔을 함께 하고 있다"며 "고인은 삼성뿐 아니라 우리나라 기업이 세계 시장에서 성장하는데 큰 역할을 하셨다"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아직 그룹 차원의 조문에 대해선 결정된 바가 없다고 덧붙였다. 이명희 회장 등의 조문 일정 역시 정해지지 않았지만 조만간 빈소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이명희 회장은 고 이병철 삼성 창업주의 막내딸로 이건희 회장의 유일한 동생이다. 지난 2010년 고 이병철 회장 탄생 100주년 리셉션에서 이건희 회장과 이명희 신세계 회장이 두손을 맞잡고 뜨거운 눈물을 흘리는 사진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한편 이건희 회장은 이날 새벽 3시59분 향년 78세로 별세했다. 이재용 부회장 등 이 회장 유족들은 '가족장'으로 장례를 치를 예정이다. 빈소는 정해졌지만 조문은 내일(26일)부터 가능하다. 이 회장 유족들은 4일장으로 장례를 치른 후 오는 28일 발인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