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수소연료전지 평가 '안전성→운전·진단' 시프트 선제 대응해야"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30 16: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그린뉴딜엑스포]

이원용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연구기획조정실장이 30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국회수소경제포럼 주최, 머니투데이가 주관하는 '2020 그린뉴딜 엑스포' 콘퍼런스에서 '그린뉴딜 확산을 위한 연료전지 기술 및 표준화 전망'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이원용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연구기획조정실장이 30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국회수소경제포럼 주최, 머니투데이가 주관하는 '2020 그린뉴딜 엑스포' 콘퍼런스에서 '그린뉴딜 확산을 위한 연료전지 기술 및 표준화 전망'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지금까지 시스템 안전성에 대한 평가를 했는데 앞으로 보급되면 운전 진단쪽 이런쪽이 상당히 문제가될 것입니다. 저희가 선제적으로 가야될 곳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원용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연구기획조정실장은 20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0 그린뉴딜 엑스포 일환으로 열린 '그린뉴딜 확산을 위한 연료전지 기술 및 표준화 전망' 발표에서 "어떤 데이터든 (표준화를 위해) 필요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실장은 "많은 표준전문가들이 고민하고 있다"며 "(수소연료전지가) 시장에 들어갈 때 마다 (표준화와 관련한) 인증도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수소연료전지) 건설용 기계는 선제적으로 치고 나가는 쪽이며 적용 분야가 상당히 많으니 적용 분야가 많은 일반적 분야에서 특허가 상당히 많이 나올 것"이라고 봤다.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선 수소 연료전지 표준화, 안전성 확보 등이 중요하다는 시각이다. 정부가 지난 7월 발표한 한국판 뉴딜 계획에 포함된 그린뉴딜과 수소경제 로드맵에 발맞춰 기술화와 표준화도 고도화될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수소경제로드맵이란 정부가 2019년 1월 수소차와 연료전지를 중심으로 산업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발표한 계획이다.

이 실장은 "수소 경제 로드맵의 목표는 신성장동력, 기후변화 대응 쪽이란 목적이 (그린뉴딜과) 같다"며 "이를 이루기 위해 수소경제쪽으로 치고 나가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R&D(연구개발)와 상용화에 맞춰 표준화도 가는 실용적인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기술과 표준화는 연계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실장은 "(정부 계획에 따라) 2040년까지 발전용 연료전지 (생산량이) 15GW까지 늘어나고 건물용은 2.1GW 까지 간다"며 "여기에 맞춰 R&D 예산이 늘어나고 있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