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시아나 마일리지, 대한항공에서 똑같이 쓸 수 있다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620
  • 2020.11.16 14:1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4일 인천공항을 출발한 아시아나항공 ‘A380 한반도 일주 비행’ 항공기에 탑승한 승객들이 탑승을 기다리고 있다. 승객 250명을 태운 아시아나항공 ‘A380 한반도 일주 비행’ 항공기는 이날 오전 11시 인천국제공항을 이륙해 동해바다가 보이는 강릉, 한라산 백록담이 보이는 제주도를 지나 오후 1시 20분 인천으로 다시 돌아오는 특별 관광 상품이다. 인천공항=공항사진기자단 / 사진=공항사진기자단
24일 인천공항을 출발한 아시아나항공 ‘A380 한반도 일주 비행’ 항공기에 탑승한 승객들이 탑승을 기다리고 있다. 승객 250명을 태운 아시아나항공 ‘A380 한반도 일주 비행’ 항공기는 이날 오전 11시 인천국제공항을 이륙해 동해바다가 보이는 강릉, 한라산 백록담이 보이는 제주도를 지나 오후 1시 20분 인천으로 다시 돌아오는 특별 관광 상품이다. 인천공항=공항사진기자단 / 사진=공항사진기자단
대한항공 (25,350원 상승50 0.2%)아시아나항공 (5,170원 상승160 3.2%)의 통합은 대한민국 항공산업은 물론 글로벌 항공산업의 판도를 바꿔놓을 수 있는 '빅 딜'이다. 인수와 합병이 순조롭게 완료된다면 유럽과 미주는 물론 아시아권역을 아우르는 초유의 항공망을 보유한 국책항공사를 보유할 수 있게 된다.

다만 독점 구조가 되는데 대한 우려는 상존한다. 소비자 편익에 대한 관심은 그래서 높아진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대한항공 대표이사)도 이를 의식한듯 16일 입장문에서 "합리적인 운영으로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혀 소비자의 편익을 향상시키고, 더욱 안전한 항공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합병에 따른 소비자들의 세부적인 궁금증도 줄을 잇는다.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와 주채권자인 KDB산업은행, 대한항공 등 딜 주체들은 모두 '소비자 편익을 최우선으로 하겠다'는 입장이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마일리지는 통합될 전망이다. 양사 통합 과정이나, 통합 이후 세부 운영방안은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대한항공의 실사 등을 거쳐 마련되겠지만 현재로서 마일리지는 1대 1 통합이 유력하다.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가 대한항공 마일리지와 동일한 가치로 인정된다는 의미다.

김상도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양사가 통합되면 마일리지도 같이 사용할 수 있으며,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로 대한항공 제휴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그 반대의 경우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다만 통합 이후 아시아나항공이 현재 속해있는 항공동맹 '스타얼라이언스' 내 항공사에 대한 마일리지 제휴는 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항공은 스타얼라이언스의 라이벌 격인 스카이팀 소속이다. 합병이 이뤄지기 전에 아시아나항공이 스타얼라이언스를 탈퇴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나오지 않았지만 합병은 기본적으로 아시아나항공이라는 회사는 사라지는 수순을 밟게 된다는 의미"라며 "주요 고객서비스는 대한항공의 현재 시스템을 중심으로 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이 과정에서 소비자 편익을 최우선 원칙으로 삼는다는 방침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합병은 최대 3년이 필요한 프로젝트인 만큼 차차 세부내용을 구성해 갈 것"이라며 "다만 최대한 소비자의 편의를 도모한다는 원칙은 세운 상태"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