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수능 출제위원장 "예년 출제 기조 유지…교육과정 충실히 반영"(상보)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3 08: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21수능]

민찬홍 수능 출제위원장(한양대 교수)이 3일 오전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2021학년도 수능 출제방향 브리핑'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교육부
민찬홍 수능 출제위원장(한양대 교수)이 3일 오전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2021학년도 수능 출제방향 브리핑'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교육부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문항은 "예년의 출제 기조를 유지하면서 현행 고등학교 교육과정의 내용과 수준을 충실히 반영하고, 대학 교육에 필요한 수학능력을 측정할 수 있도록 출제했다"고 수능 출제위원장이 밝혔다.

민찬홍 수능 출제위원장(한양대 교수)은 3일 오전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2021학년도 수능 출제방향 브리핑'에서 "고등학교 교육의 정상화에 도움이 되도록 교육과정의 핵심적이고 기본적인 내용을 중심으로 출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 위원장은 "교육과정의 핵심적인 내용일 경우 기존의 시험에서 다루어졌더라도 필요하다면 질문의 형태와 문제 해결 방식을 바꾸어 다시 출제했다"고 발표했다.

영역별로 보면 국어 영역과 영어 영역은 출제 범위를 바탕으로 다양한 소재의 지문과 자료를 활용해 출제했고, 나머지 영역은 사고력 중심의 평가를 지향했다고 민 위원장은 설명했다.

EBS 연계율도 예년처럼 70% 수준으로 유지했다. 영어 영역은 지난해 수능과 마찬가지로 중심내용·맥락파악·세부내용을 묻는 연계 문항에서 EBS 연계 교재 지문과 주제나 소재, 요지가 유사한 다른 지문을 활용했다.

전국 수험생 49만3433명이 응시하는 올해 수능은 오늘 전국 86개 시험지구 1241개 시험장에서 오전 8시40분부터 일제히 시작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