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민의힘 "추미애 그대로, 오기 개각" vs 與 "모두 적임"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4 16: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그래픽=뉴시스
/그래픽=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행정안전부·국토교통부·보건복지부·여성가족부 등 4개 부처의 개각을 단행한 것에 대해 야당은 "오기 개각"이라고, 여당은 "적임자"라며 상반된 평가를 내놓았다. 인사청문 과정의 여야 갈등이 예상되는 대목이다.

신임 행정안전부 장관에는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토교통부 장관에는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보건복지부 장관에는 권덕철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 여성가족부 장관에는 정영애 한국여성재단 이사가 각각 내정됐다.

이에 대해 배준영 국민의힘 의원은 구두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권 4년 가까이 엉망이 된 국정을 고칠 의지는 눈 씻고 봐도 찾을 수 없다"면서 "아직도 정신 못 차린 '오기 개각'이며 국정쇄신의 목소리를 못 알아듣는 '사오정 개각'이며 '개(改:고치다)각 아닌 분개하는 개(慨:슬프다, 분노하다)각"이라고 비판했다.

배 의원은 "국민이 그토록 교체를 원했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홍남기 경제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는 이번 개각에서 빠졌고, 김현미 국토부 장관의 교체는 너무 늦었다"며 "그냥 국면 전환용"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정의당은 행안부 장관 내정자인 전 의원을 겨냥했다.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집권여당 국회의원으로 전 의원이 (개각 대상 중) 유일하게 내정됐다면서 "정치인 출신이라고 해서 해당 부처의 전문성에 대한 역량 검증이 예외일 수 없다"고 지적했다.

다만 개각 전반에 대해선 "대체로 각 분야의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한 개각"이라 평가하며 "집권 후반기에 접어든 문재인 정부가 국정 운영에 있어 전문성과 안정에 방점을 찍은 것으로 해석된다"고 했다.

한편 여당은 이번 개각이 "모두 적임자"라며 야당의 인사청문 협조를 당부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4개 부처 개각을 환영한다"며 "국난 극복을 위해 정부의 안정적인 정책 추진이 필요한 만큼 인사청문 과정에서 초당적인 협력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