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형 미용실, 콜센터 직원도 야간수당 비과세

머니투데이
  • 세종=김훈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06 15: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20 세법 시행령 개정]

서울 동작구청 관계자가 지난해 11월 서울 동작구 흑석동 소재 이·미용업소를 방문, 방역이행 여부 점검과 내일부터 시행되는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강화된 수칙을 안내하고 있다. /사진제공=동작구청
서울 동작구청 관계자가 지난해 11월 서울 동작구 흑석동 소재 이·미용업소를 방문, 방역이행 여부 점검과 내일부터 시행되는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강화된 수칙을 안내하고 있다. /사진제공=동작구청
올해부터는 일하는 매장 규모와 관계없이 미용과 숙박, 조리 등 서비스 관련 종사자는 야간수당에 대해 비과세혜택을 받는다. 여가 관련 서비스업 등 코로나19(COVID-19)에 직접 타격을 입은 업종 종사자도 야간수당 비과세 대상에 포함된다.

기획재정부는 6일 2020년 세법개정안 후속 시행령을 발표하고, 소득세법 시행령에생산직 근로자 야간수당 비과세 범위 확대 방안을 담았다고 밝혔다.

새 소득세법 시행령에 따르면 미용과 숙박, 조리, 음식매장 판매 등 서비스업 종사자 중 월정액 급여 210만원 이하인 사람은 사업장 규모와 관계없이 야간수당에 대해 연간 240만원까지 비과세 혜택을 받는다.

기존 규정은 과세연도의 상시근로자가 30명 미만이고 과세표준이 5억원 이하인 매장에서 일하는 서비스업 종사자에 대해서만 야간수당 비과세 혜택을 줬다. 새 시행령이 시행되면 대형 매장에서 일하는 해당 서비스업 종사자 역시 동일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기재부는 또 상품대여 종사자와 여가 및 관광서비스 종사자, 가사 관련 단순노무직에 대해서도 야간수당 비과세 혜택을 확대했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코로나19 대유행(팬데믹)에 타격을 입은 저소득층을 지원하기 위함이다.

임재현 기재부 세제실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야간수당 비과세 규정의) 사업자 요건을 폐지해 어떤 사업자에게 고용되더라도 야간수당을 비과세하도록 했다"며 텔레마케팅, 대여 판매업, 여가 관련 서비스업 등으로 대상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기재부는 이달 7~21일 2020년 세법개정안 시행령을 입법 예고하고 28일 차관회의, 다음달 2일 국무회의를 거쳐 2월 중순 새 세법 시행령을 공포·시행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말많던 애플카, 이번엔 LG마그나와 협력설 '솔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