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가정용 220볼트로 진짜 전기차가 충전되나요?"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0.06 14: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21 그린뉴딜엑스포]

/사진=홍효진 기자.
/사진=홍효진 기자.
"220볼트로 진짜 충전 되나요?" "비오면 어떻게 해요?"

6일 경기 고양 일산 킨텍스에서 개막한 '2021 그린뉴딜 엑스포'의 모빌리티관. 르노삼성자동차가 개별 부스를 열고 소형 전기차 조에와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를 선보이자 관람객들의 질문이 쏟아졌다.

코로나19 방역 강화를 위해 출입자를 일정 수준으로 제한한 만큼 주변은 다소 여유로웠다. 그럼에도 트위지와 조에 등 차량 두 대가 배치되자 관람객들은 직접 탑승하는 등 내외부를 꼼꼼히 살폈다.

특히 독특한 외형의 트위지에 대한 질문이 많이 나왔다. 날개처럼 위로 뻗어 올라가는 문에 대해서는 "비올 때 어떻게 하는지 궁금하다" 등 실용적인 질문을 던지는 이도 있었다.

트위지 충전 코드가 220볼트에 꼽혀있는 모습을 보고는 "진짜 충전되는거냐"라는 질문도 나왔다. 배달 차량으로도 많이 쓰이는 트위지는 실제로 가정용 일반 플러그를 사용해 3시간30분이면 충전이 가능하다. 최고 시속 85㎞의 주행성능을 갖췄으며 1회 충전시 50㎞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1400만원의 가격대로 보조금 지급시 650만원대면 구매가 가능하다.

르노 삼성 관계자는 "충전 요금은 1000원 이하로 저렴하고 보통 장보기 등 단거리 주행에서 많이 사용한다"며 "관람객들이 특히 독특한 디자인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고 밝혔다.

조에를 탑승한 뒤에 가격과 그 주행거리에 대해 묻는 관람객들도 많았다. 3995만원에 시작하는 조에는 보조금 지급시 서울 기준 2000만원대까지 구매가 가능하다. 합리적인 가격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유럽에서 전기차 판매량 1위를 기록하는 등 승승장구다. 소형차임에도 1회 충전시 주행거리는 320㎞로 준수한 편이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가격과 주행거리 등 실구매에 대한 질문이 많다는 것은 그만큼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올랐다는 것"이라면서 "예전에 비해 실수요가 확실히 늘었다고 본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국내 첫 '도로 위 아파트' 사실상 무산...'붕괴 위험' 지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