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기습 설치된 '전두환 분향소'…종로구청, 2시간 만에 '철거'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황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1.24 14: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5
보수 성향 단체인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 회원이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전직 대통령 전두환씨의 영정 사진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이날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가 보신각 앞에 설치한 전씨의 추모 분향소는 철거됐다. 종로구청은 전 전 대통령의 분향소 설치를 준비 중이던 단체 측에 도로법 위반으로 금지를 통보했었다. /사진=뉴스1
보수 성향 단체인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 회원이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전직 대통령 전두환씨의 영정 사진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이날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가 보신각 앞에 설치한 전씨의 추모 분향소는 철거됐다. 종로구청은 전 전 대통령의 분향소 설치를 준비 중이던 단체 측에 도로법 위반으로 금지를 통보했었다. /사진=뉴스1
23일 사망한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을 추모하는 분향소가 보신각 앞에 기습 설치됐다가 2시간여 만에 철거됐다.

종로구청은 보수 성향 단체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국본)가 설치한 전씨 추모 분향소가 철거됐다고 24일 밝혔다.

국본은 이날 오전 6시30분쯤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 천막 3동을 세워 전날 사망한 전씨를 추모하는 분향소를 설치했다.

관할 자치구인 종로구청은 오전 8시쯤 도로법 위반으로 분향소를 철거했다. 철거 당시 국본 관계자와 구청 사이 몸싸움은 벌어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종로구청 관계자는 "지금까지 추가로 분향소 설치 의사 밝힌 곳은 없다"며 "종로구청이 곳곳에서 유의 관찰 중"이라 말했다.

다른 보수 단체인 일파만파애국자총연합도 전날 서울 광화문광장에 분향소를 설치하려 했으나 종로구청이 금지를 통보해 불발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올해 마지막 '네 마녀의 날'… '삼천피' 지킬 수 있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