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부자 동네' 함부르크는 어떻게 전기차 1위 도시가 됐나

머니투데이
  • 함부르크(독일)=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127
  • 2022.01.25 05: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년기획]에너지대전환-탄소중립 로드를 가다: 독일편②

[편집자주] 화석 연료에서 청정 에너지로, 탄소중립을 향한 인류의 위대한 도전이 시작됐습니다. 주요 국가들이 기후 변화로 인한 온난화로부터 지구를 구해내기 위한 에너지대전환의 큰 걸음을 내딛고 있습니다. 탄소중립은 청정 에너지가 구현하는 새로운 경제 생태계에서 주도권을 쥐려는 치열한 경제 전쟁의 현장이기도 합니다. 수소 등 청정에너지와 탄소중립 이슈를 주도해온 머니투데이는 2022년 새해를 맞아 미국, 독일, 영국, 프랑스, 중동 등 세계 주요 국가들의 탄소중립 현장을 돌아보는 '에너지대전환-탄소중립 로드를 가다'를 연재합니다.
지난달 4일 오후 1시쯤 독일 함부르크의 한 충전소에서 폭스바겐 전기차 ID.3가 충전 중이다./사진=이강준 기자
지난달 4일 오후 1시쯤 독일 함부르크의 한 충전소에서 폭스바겐 전기차 ID.3가 충전 중이다./사진=이강준 기자
함부르크는 독일 최대 항구도시, 1인당 GDP 1위, 알아주는 부자 동네와 같은 수식어와 더불어 유럽의 '환경 수도'로 손꼽힌다. '먹고 사는 문제'가 어느정도 해결된 함부르크 시민이 주변 환경에 대한 관심을 갖는 건 당연했고, 이는 전기차 도입으로까지 이어졌다. 함부르크식 전기차 도입을 일컫는 '함부르크 모델'은 이미 독일 내에서는 정책 표준이 된지 오래다.

'부자 동네' 함부르크는 어떻게 전기차 1위 도시가 됐나

통계 전문 기관 스태티스타에 따르면 지난해 함부르크의 공용 전기차 충전소는 1310곳이다. 3위인 베를린(1226곳)은 독일 내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도시고, 1위 뮌헨(1694곳)은 자동차 산업이 가장 발달한 도시다. 인구·산업적으로 불리한 점이 많은데도 함부르크가 충전 인프라를 가장 잘 구축한 셈이다.

전기차 비중도 제일 높다. 독일 연방도로교통청(KBA)에 따르면 2020년 독일 내 함부르크 전기차 신차 출고 비중은 11.1%로 수도 베를린에 비해 5.4%p 낮았다. 그러나 각 주(州)별 전체 차량 중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율은 함부르크가 1.8%로 가장 높았다. 인구 1위 베를린에 비해 전기차 대수는 적지만, 전체 차량 중 전기차 비중이 가장 높으면서도 공용 충전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다.

'부자 동네' 함부르크는 어떻게 전기차 1위 도시가 됐나



전기차 생소한 시절부터 '인프라 구축 위한 마스터플랜' 집행…전기차에 유례없는 혜택도


세계적으로 전기차 개념도 생소할 무렵, 앙겔라 메르켈 정부가 2010년 5월 '국가 전기 모빌리티 계획(Nationale Plattform Elektromobilitat)'을 출범한데에 발맞춰 함부르크도 4년 뒤부터 전기차 도입을 위한 실질적인 준비를 시작했다.

함부르크 주정부는 2014년 8월 '함부르크 전기 차량의 개방적 충전 인프라 개발을 위한 마스터플랜(이하 마스터플랜)'을 시행해 소비자 중심 전기차 인프라 구축에 나섰다. '모든 전기차 사용자가 본인이 원하는 시간,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접근 가능한 충전소를 설치한다'는 마스터플랜의 목표에 따라 정부, 민간, 학계가 일사분란하게 움직였다.

'부자 동네' 함부르크는 어떻게 전기차 1위 도시가 됐나

마스터플랜에는 △충전소 건설·운영은 주(州)영 기업 슈트롬네츠 함부르크가 담당 △전기차 모델과 상관 없이 모든 차량이 이용할 수 있는 표준 충전 규격 마련 △스마트폰 앱 결제 시스템 구축 △충전소 위치와 사용가능 여부를 실시간으로 알 수 있는 앱 개발 등 지극히 '소비자'의 시선에서 만들어진 목표가 담겼다.

마스터플랜이 효과적으로 이행되면서 함부르크 충전소 수는 매년 200여곳씩 급격하게 증가했다. 주요 완성차 브랜드들이 350kW(킬로와트)급 충전이 가능한 전기차를 내놓자 지난 12월부터 170kW서 350kW까지 충전할 수 있는 급속 충전소를 늘리는 중이다. 함부르크 주정부에 따르면 오는 2025년까지 2000개 이상 공용 충전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2일 서울시내 한 전기차 충전소에서 전기차량이 충전을 하고 있다.   올해부터 정부가 지원하는 전기차 보조금이 최대 800만원에서 700만원으로 줄어든다. 보조금을 100% 받을 수 있는 전기차 가격의 상한선도 6000만원에서 5500만원으로 하향 조정된다. 대신 전기차 보조금 지급 대상 물량을 7만5000대에서 16만4500대로 두 배 이상 늘렸다. 2022.1.2/뉴스1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2일 서울시내 한 전기차 충전소에서 전기차량이 충전을 하고 있다. 올해부터 정부가 지원하는 전기차 보조금이 최대 800만원에서 700만원으로 줄어든다. 보조금을 100% 받을 수 있는 전기차 가격의 상한선도 6000만원에서 5500만원으로 하향 조정된다. 대신 전기차 보조금 지급 대상 물량을 7만5000대에서 16만4500대로 두 배 이상 늘렸다. 2022.1.2/뉴스1

전기차에 대한 유례없는 세금 혜택도 쏟아냈다. 2015년 11월부터 도시 내 모든 주차비가 면제됐다. 전기차 보급, 인프라 확충 관련된 연구 프로젝트라면 성공 여부와 상관없이 주정부에서 포괄적으로 자금을 지원한다.

다가올 전기차 시대에 대한 연구·실험도 이미 진행 중이다. 함부르크의 전기차 관련 최대 규모 연구 중 하나인 '엘베(ELBE) 프로젝트'는 7400개 충전기에 전기 소모 추적 소프트웨어를 설치해 전기차 충전 패턴과 사용 전력량을 알아보는 실험이다. 실데이터를 기반으로 효율적인 충전기 시스템을 찾아 향후 전기차 충전으로 인한 대규모 도시 정전 등을 막기 위한 목적이다.



항공·조선·철강…번영 갖다준 공장때문에 환경에 민감해진 함부르크 시민들


= (함부르크(독일)=뉴스1) 류종은 기자 26일(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 에어버스 도색공장에서 도색이 완료된 아시아나380 1호기가 격납고를 빠져나오고 있다.   이 비행기는 오는 5월 인천공항에서 도입식을 마친 후 6월부터 단거리 노선인 나리타, 홍콩 노선에 운영될 예정이며, 이후 중장거리 노선 경쟁력 강화를 위해 8월부터 LA노선에 투입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2대 도입을 시작으로 2015년 2대, 2017년 2대 등 총 6대의 에어버스380을 도입한다. (아시아나항공 제공) 2014.3.27/뉴스1
= (함부르크(독일)=뉴스1) 류종은 기자 26일(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 에어버스 도색공장에서 도색이 완료된 아시아나380 1호기가 격납고를 빠져나오고 있다. 이 비행기는 오는 5월 인천공항에서 도입식을 마친 후 6월부터 단거리 노선인 나리타, 홍콩 노선에 운영될 예정이며, 이후 중장거리 노선 경쟁력 강화를 위해 8월부터 LA노선에 투입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2대 도입을 시작으로 2015년 2대, 2017년 2대 등 총 6대의 에어버스380을 도입한다. (아시아나항공 제공) 2014.3.27/뉴스1

이러한 전기차에 대한 막대한 지원과 투자는 함부르크시의 사회경제적 배경 덕분에 가능했다. 친환경 도시 이미지와 반대로 함부르크의 부는 각종 중공업 기반으로 만들어졌는데, 항공 관련 산업이 발달했다. 세계적 수준 유럽 항공기 제조사인 에어버스의 조립 공장이 위치해 1만3000여명 이상이 근무하고, 함부르크 공항은 현재 가동 중인 독일 공항 중 가장 오래된 곳일 정도다.

이밖에도 블롬플루스포스(Blohm+Voss) 등 지역 대표 조선소들도 도심에 위치해 있으며, 이를 떠받치는 철강·알루미늄·구리 등 원자재 공장도 도시에 들어섰다. 모두 현재로선 친환경과 거리가 먼 산업들이다.

함부르크가 공기질을 당장 개선시킬 수 있는 자동차 영역에 일찍부터 관심을 가진 이유가 여기에 있다. 함부르크 주정부는 전기차 도입과 더불어 경유차 규제도 병행했는데, 2018년 5월부터 노후 경유차의 통행을 금지시킨 게 한 예다. 이는 독일 최초다. 이 모두 환경을 최우선 순위로 여기는 시민들의 절대적 지지가 있기에 가능했다.

엔스 케르스탄 주정부 환경부 장관은 "함부르크는 산업도시면서도 항구가 도심에 위치한 특이한 구조를 가졌다"며 "그렇기에 깨끗한 공기를 유지하기 상당히 어렵다. 탄소 배출을 어떻게 줄일 것인지가 가장 큰 이슈인데 전기 모빌리티(e-mobility)가 그래서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달·우주 탐사 협력' 극대화, 한미정상회담 의제 오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