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인플레 공포'에 휘청인 세계증시...유럽증시·美 선물도 급락세

머니투데이
  • 박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13 19: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국발 긴축 공포에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증시도 일제히 하락...미국 지수선물도 급락세 이어가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미국발 인플레이션 공포가 13일 세계 증시를 뒤흔든 가운데 유럽 주식시장도 급락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의 기록적인 물가 상승으로 긴축기조 강화가 예상된 상황에서 유럽도 금리인상에 공격적으로 나설 수 있다는 우려가 번지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지수선물도 나스닥이 3%대 급락하는 등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13일 오후 6시40분 현재(한국시간 기준) 프랑스 까그 지수는 전 거래일 2.21% 하락한 6050.60에 거래되고 있다. 독일증시 닥스 지수도 2.23% 급락한 1만3454.32에 거래 중이다.

영국의 FTSE 지수는 1.79% 하락한 7187.87에, 범유럽지수인 유로 스톡스 50지수도 2.44% 하락 중이다.

이는 지난 10일(현지시간) 발표된 지난 5월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가 1년 전보다 8.6% 오르며 급등한 데 따른 것이다. 1981년 이래 최고치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물가상승에 대응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한 번에 0.75%포인트 단번에 인상하는 '자이언트 스텝'을 오는 14~15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논의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며 같은 날 뉴욕증시도 급락했다. 다우지수는 2.72% 하락했고 나스닥은 3.52% 떨어졌다.

이러한 미국발 인플레이션 우려로 유럽의 중앙은행인 ECB도 공격적인 금리 인상을 추진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ECB는 최근 11년만의 금리 인상단행을 시사한 바 있다.

유럽증시는 지난 주말(10일)에도 일제히 급락 마감했었다. 프랑스의 까그가 2.69%, 영국의 FTSE가 2.12% 각각 급락했다. 또 독일 닥스지수도 3.08% 큰 폭 하락했다.

한편 같은 시각 미국의 지수선물도 일제히 급락세다. 다우 선물이 1.94%, S&P500이 2.43% 각각 하락 중이다. 나스닥 선물도 3.06% 급락하고 있다.

이날 아시아증시도 인플레 공포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이날 도쿄증시 닛케이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01% 급락한 2만6987.44에, 중국 본토의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89% 하락한 3254.55에 마감하며 '블랙 먼데이'를 맞이했다. 코스피도 전 거래일 대비 3.52% 하락하는 등 낙폭이 컸다.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실적 쇼크! "퍼펙트스톰 온다"…삼성·하이닉스도 '위기 그림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