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펠로시, 이르면 2일 대만 도착"…中, 또 경고음 "좌시하지 않겠다"

머니투데이
  • 정혜인 기자
  • 베이징(중국)=김지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01 19:13
  • 글자크기조절
낸시 펠로시(왼쪽) 미국 하원의장이 1일 싱가포르 이스타나 대통령궁에서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AP=뉴시스
낸시 펠로시(왼쪽) 미국 하원의장이 1일 싱가포르 이스타나 대통령궁에서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AP=뉴시스
대만 독립 문제를 둘러싼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이 갈수록 고조되는 가운데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이르면 오는 2일 밤이나 3일 오전 대만에 도착할 거란 관측이 제기됐다. 펠로시 의장은 1일 싱가포르에 도착해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한국, 일본 등을 방문하는 아시아 순방 일정에 돌입한 상태다.

대만 방송국 TVBS 기자 팅팅류는 1일 소식통을 인용해 "펠로시 의장이 내일 밤(2일) 타이베이에 도착한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대만 SET뉴스는 대만 정계 관계자를 인용해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일을 2~3일로 예측했다. 이와 관련 대만 언론들은 펠로시 의장이 타이베이 그랜드하얏트 호텔이나 메리어트호텔에서 하룻밤 묵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미 워싱턴포스트(WP) 외교·안보 칼럼니스트이자 CNN의 정치 애널리스트인 조시 로긴도 트위터를 통해 펠로시 의장이 탄 항공기 기종이 'SPAR19'가 맞다면 그의 대만 방문은 말레이시아 일정 이후인 2일 오후나 3일 오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미 워싱턴포스트(WP) 외교·안보 칼럼니스트 겸 CNN 정치 애널리스트 조시 로긴의 트위터 갈무리
/사진=미 워싱턴포스트(WP) 외교·안보 칼럼니스트 겸 CNN 정치 애널리스트 조시 로긴의 트위터 갈무리

앞서 주요 외신은 펠로시 의장의 아시아 순방 일정에 대만이 포함될 것이라며 이번 방문으로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이 한층 고조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펠로시 의장은 순방길에 나서기 전 기자회견 등을 통해 순방 대상국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한국, 일본 등 4개국으로만 언급했고, 대만 방문 여부는 지금까지도 확인해주지 않고 있다.

중국 정부는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 가능성과 관련해 연일 경고의 메시지를 내고 있다. 자오리젠 외교부 대변인은 1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최근 미국 측에 펠로시 의장의 대만행을 단호히 반대하는 엄중한 관심과 엄정한 입장을 여러 차례 표명했다"며 "펠로시 의장의 대만행은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오 대변인은 "중국이 군사적 대비 태세를 이미 갖췄다"며 "인민해방군은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은 반드시 단호한 대응과 강력한 조치로 주권과 영토 보전을 수호할 것"이라며 "미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과 중·미 간 3대 공동 성명을 준수하며 '대만 독립을 지지하지 않는다'던 바이든 대통령의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강남 '영끌족' 눈물의 손절? 수억 폭락 속출→평균 15억 깨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