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 "우리는 겁먹지 않아"…中경고에도 펠로시 대만 직진

머니투데이
  • 뉴욕=임동욱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02 05:01
  • 글자크기조절
(워싱턴 로이터=뉴스1) 박기현 기자 = 29일 미국 워싱턴DC의 국회의사당에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기자회견을 하는 동안 기자들과 마주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워싱턴 로이터=뉴스1) 박기현 기자 = 29일 미국 워싱턴DC의 국회의사당에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기자회견을 하는 동안 기자들과 마주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이 예상되는 가운데, 미국 정부가 중국에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지 말라고 경고했다.

존 커비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1일(현지시간) 기자 브리핑에서 "간단히 말해 미국의 오랜 정책과 일치하는 잠재적 방문을 중국이 일종의 위기나 갈등으로 만들거나 이를 공격적 군사활동을 늘리기 위한 구실로 삼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이번 문제에 정통한 관계자들은 펠로시 의장이 25년 만에 대만을 방문하는 미국 최고위급 인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펠로시 의장은 오는 3일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면담을 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대만을 자국 영토로 간주하고, 펠로시 의장이 대만을 방문할 경우 '중대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예고한 바 있다.

커비 대변인은 펠로시 의장이 대만을 방문할 경우, 중국이 대만해협에 미사일을 발사하고 새로운 군사작전을 시작하는 것을 포함해 전투기를 대만의 방공식별구역으로 보내거나, 해협의 중앙선을 넘어 대규모 해군이나 항공 작전이 벌어질 수 있다고 예상했다.

그는 미 정보기관들이 중국의 행동에 대한 구체적 징후를 감지했는지는 밝히지 않았으나, 미국이 예상할 수 있는 반응 들에 대해 이례적으로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이어 "미국은 미끼를 물거나 무력충돌에 가담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하고 "동시에 우리는 겁먹지 않고 수십 년 동안 그랬던 것처럼 서태평양의 바다와 하늘에서 계속 활동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베이징 로이터=뉴스1) 김예원 기자 = 1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의 전시벽에서 한 남성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아시아 순방을 다룬 환구시보 특집 기사를 읽고 있다. 기사 제목은 "화약 냄새를 맡으며 아시아를 방문하는 펠로시 의장".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이징 로이터=뉴스1) 김예원 기자 = 1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의 전시벽에서 한 남성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아시아 순방을 다룬 환구시보 특집 기사를 읽고 있다. 기사 제목은 "화약 냄새를 맡으며 아시아를 방문하는 펠로시 의장".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펠로시 의원실은 아직 대만 방문 사실을 확인하지 않고 있다. 커비 대변인은 "펠로시 의장이 군용기를 타고 있고, 대만에 착륙하면 백악관이 그 사실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타임스는 "오랫동안 중국에 강경한 입장을 보여온 펠로시 의장은 싱가포르 방문 시 대만 방문 계획에 대해 확인하지 않았지만, 모든 징후는 사전 발표 없이 대만에 갈 것임을 시사한다"며 "당초 지난 4월 방문할 계획이었지만, 코로나19에 걸려 계획을 취소한 바 있다"고 보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물려있는데 '상폐' 공포…감사보고서 못 낸 19곳 어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