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中외교부 "美, 펠로시 대만 방문 '대가' 치를 것" 강력 경고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02 19:44
  • 글자크기조절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뉴스1.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뉴스1.
중국 정부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이 이뤄질 경우 미국이 대가를 치를 것이라며 강력 경고했다.

2일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은 중국의 주권과 안보 이익을 침해한 것에 대해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은 이르면 이날 밤(한국 시각) 이뤄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화 대변인은 "우리는 이미 미국을 향해 여러 차례 중국 측의 원칙적 입장을 밝혔고, 여러 차례 엄중한 교섭을 제기했다"면서 "우리는 미국의 관원이 이 문제의 중요성과 민감성, 일단 발생했을 때의 위험성을 명확히 이해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 측은 대만을 카드로 삼는 어떤 시도도 접고 말과 행동을 일치시켜 하나의 중국 원칙을 어김없이 지키고 중미 3개 공동성명을 이행해야 한다"며 "만약 미국이 제멋대로 행동한다면 그로 인한 모든 엄중한 후과는 미국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미국 측은 대만 문제에서 끊임없이 의도적으로 중국을 도발하고 중국의 레드라인과 마지노선을 압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 대만 유착과 도발이 먼저고, 중국 측의 정당방위는 나중"이라며 중국 측의 반격 논리를 강조했다.

그는 "미 의회는 미국 정부의 구성 부분으로서 미국 정부가 승인하고 약속한 외교 정책을 엄격히 준수해야 한다"며 "미 행정부 3인자인 하원의장이 미 군용기를 타고 대만 지역을 방문하는 것은 결코 비공식적 행위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전자 적자" 보고서 나왔다… 최악 전망에도 "사라", 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