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펠로시 美 하원의장, 대만방문... 中 전투기 띄우고 무력시위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김지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03 0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보)1997년 깅그리치 하원의장 이후 25년만에 미 정치권 최고위급 기록

A plane carrying U.S. House of Representatives Speaker Nancy Pelosi and other members of the U.S. delegation arrives in Taipei, Taiwan August 2, 2022. REUTERS/Jameson Wu
A plane carrying U.S. House of Representatives Speaker Nancy Pelosi and other members of the U.S. delegation arrives in Taipei, Taiwan August 2, 2022. REUTERS/Jameson Wu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중국의 강렬한 반발에도 대만을 찾았다. 1997년 뉴트 깅그리치 하원의장이 대만을 방문한 이후 25년만에 이곳을 다시 찾은 미국 최고위급 인사가 됐다.

중국은 펠로시 의장이 대만에 도착하기 전 전투기를 보내 대만해협을 횡단하는 무력시위와 실탄 사격 훈련을 예고하는 등 긴장 수위를 끌어올렸다.

2일 CNN 등 외신들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이 탄 비행기가 이날 밤 10시43분께(현지시간) 타이베이 쑹산 공항에 착륙했다.

펠로시 의장은 타이베이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 숙박한 뒤 3일 오전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만날 계획이라고 대만 언론들은 전했다. 이후 입법원(의회)과 인권박물관 방문, 중국 반체제 인사 면담 등 일정을 소화한 뒤 오후 4~5시께 출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펠로시 의장과 하원의원 4명을 태운 미 공군 비행기는 이날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을 출발해 중국 군사 시설이 있는 남중국해를 우회, 필리핀 동부를 거쳐 대만으로 향했다.

펠로시 의장은 쑹산 공항에 도착한 직후 발표한 성명에서 "이번 방문은 대만의 역동적인 민주주의에 대한 미국의 흔들리지 않는 지지를 표하기 위한 것"이라며 "세계가 전제주의와 민주주의 사이에서 선택을 해야 하는 상황에서 2300만 대만 국민과의 연대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펠로시 의장 일행이 대만 땅을 밟기까지 중국군은 군사적 위협을 가해왔다. 펠로시 의장 도착 20여분 전인 10시25분 su-35 전투기를 출격시켜 대만해협을 통과하도록 했다. 대만 총통부 홈페이지는 이날 오후 5시15분부터 20분간 평소보다 접속량이 200배 이상 몰리는 디도스(DDos.분산 서비스 거부) 공격을 받았다.

앞서 1일에는 대만을 관할로 둔 인민해방군 동부전구는 전투태세에 돌입하며 '침략자를 매장하겠다'는 동영상을 위챗에 게시했다. 4일부터 7일까지 대만을 둘러싼 실탄 훈련도 예고했다.

중국 외교부는 별도 성명을 내고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중국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타이완 지역을 방문했다"며 "이는 하나의 중국 원칙과 3개 중미 공동성명 조항을 심각하게 위반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펠로시 의장은 미국 의회의 지도자로서 어떤 형태, 어떤 이유로든 대만 방문과 활동은 중대한 정치적 도발로서 중국은 절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중국 인민들은 이를 거부한다"며 "미국은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대만을 이용해왔는데 이는 대만 '분리주의' 활동을 대담하게 하는 것으로 '불장난을 하는 자는 불장난으로 멸망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