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만 독립과 연루되면 모두 처벌"…中, 대만기업 4곳도 제재

머니투데이
  • 정혜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03 14: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국 대만판공실 발표

[타이베이=AP/뉴시스] 차이잉원(오른쪽) 대만 총통이 3일(현지시간) 타이베이 총통부에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에게 '특종대수경운'(特種大綬卿雲) 훈장을 수여한 후 함께 기념 촬영하고 있다. 차이잉원 총통은 펠로시 의장에게 "대만의 가장 굳건한 친구"라고 말했다. 2022.08.03.
[타이베이=AP/뉴시스] 차이잉원(오른쪽) 대만 총통이 3일(현지시간) 타이베이 총통부에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에게 '특종대수경운'(特種大綬卿雲) 훈장을 수여한 후 함께 기념 촬영하고 있다. 차이잉원 총통은 펠로시 의장에게 "대만의 가장 굳건한 친구"라고 말했다. 2022.08.03.
미국 권력서열 3위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방문한 대만에 대한 중국의 경제적 보복 조치가 연이어 발표되고 있다. 대만산 과일, 수산물, 가공식품의 수입과 건설 등에 필요한 중국산 천연 모래의 수출을 막은 데 이어 대만 독립과 관련된 단체와 기업의 중국 내 활동에도 제동을 걸었다.

중국 국무원 대만판공실은 3일 대만민주기금회와 국제협력발전기금회를 '타이두(臺獨·대만독립분자) 기구'로 규정하고, 이들 단체의 중국 내 활동과 관계자 입국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또 이들 단체에 기부한 대만기업 최소 4곳(산더에너지·링왕테크놀로지·톈광의료·텐옌위성테크놀로지)과 중국 조직·기업·개인 간 협력도 금지했다.

마샤오광 대만판공실 대변인은 "타이두는 조국 통일의 가장 큰 장애물이자 민족 부흥의 심각한 복병"이라며 "이들 기금회는 민주와 협력발전이란 '허울'을 앞세워 대만 독립 분열 활동을 전개하고, 외부의 반중(反中) 세력을 끌어들여 중국 대륙을 공격해 '하나의 중국' 원칙을 훼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언급된 기금회에 재정지원 등 각종 지원을 제공하는 중국 조직, 기업 및 개인은 처벌 받을 것"이라며 "이들에게 기부한 기업과 거래 및 협력도 금지되고, 관련 기업 담당자의 입국도 제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중국 국무원 대만판공실 홈페이지 갈무리
/사진=중국 국무원 대만판공실 홈페이지 갈무리
대만판공실의 제재 명단에 오른 재단법인 대만민주기금회는 미국 등 각국 단체들과 민주주의 관련 연구·강연 등을, 국제협력발전기금회는 한국 등 각국 비정부기구(NGO)와 공동위생 등의 분야에서 협력사업을 진행해 온 단체다.

마 대변인은 이날 별도의 성명에서 "중국 헌법상 대만은 중화인민공화국의 신성한 영토라고 명시하고 있다. 국가(중국)가 타이두 골수 분자에게 형사 책임을 묻는 것에 대한 법적 근거가 명확하다"며 "국가의 주권, 통일과 영토보정은 대만 동포를 포함한 전 중국 인민의 공동의무로, 국가안보에 해를 끼치는 활동을 하는 개인과 조직은 법에 따라 처벌받게 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놨다.

한편 중국 당국은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의 거의 확실시된 지난 1일부터 대만에 대한 경제적 제재 강도를 높이고 있다. 중국 세관 당국인 해관총서는 지난 1일 대만산 차, 과자 등 100여 개 브랜드 제품의 수입을 일시 중단한 데 이어 3일에는 대만산 감귤류, 냉동 전갱이, 냉장 갈치 등의 수입도 막았다. 상무부는 3일부터 대만에 대한 천연 모래 수출을 중단했는데, 중단 이유를 "관련 규정에 따른 것"이라고 밝힐 뿐 구체적인 이유는 전하지 않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송도 아파트 16억에 산 중국인, 16개월만에 7억 날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