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펠로시 대만 방문후 중국 더 자극할까봐…美 ICBM 발사 연기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9,820
  • 2022.08.05 07: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알링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존 커비 미국 NSC 전략소통조정관 (C) AFP=뉴스1
(알링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존 커비 미국 NSC 전략소통조정관 (C) AFP=뉴스1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으로 중국이 무력 시위를 하는 등 거세게 반발하는 가운데, 미국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를 연기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4일(현지시간) 미국 당국자들을 인용해 조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과의 긴장 고조를 막기 위해 정기적으로 해오던 공군 미니트맨-3 ICBM 시험발사를 연기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 2일 미국의 의전서열 3위이자 민주당 수장인 펠로시 의장은 아시아 순방 중 대만을 방문했다. 25년 만에 미국 하원의장이 대만 땅을 밟으면서 중국은 대만 인근을 둘러싸고 대량 미사일 무력시위를 했다.

특히 무력시위 과정에서 일부 미사일이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떨어진 것으로 알려지면서 대만 외 역내 국가의 긴장감도 커졌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공군은 당초 이번 주 캘리포니아 반덴버그 기지에서 시험 발사를 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현재 이 시험 발사가 미뤄진 상황으로, 미국 국방부는 별도로 설명은 내놓지 않있다.

다만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이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과 함께한 정례브리핑에서 미니트맨-3 시험 발사 연기 사실을 밝혔다.

커비 조정관은 "미국은 단호하지만, 또한 안정적이고 책임감이 있다"라며 "긴장을 더욱 고조한다면 우리와 대만, 역내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그게 오래전 계획한 이번 주 미니트맨-3 ICBM 실험 일정을 가까운 미래로 조정한 이유"라고 했다.

커비 조정관은 "중국이 대만 인근에서 불안정을 초래하는 군사 활동에 관여하는 상황에서, 미국은 오판과 오해를 줄여 책임 있는 핵보유 국가로서의 행동을 보여줄 것"이라고 했다. 또 "우리는 미국의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와 관련해 시의적절한 공지로 계속 투명성을 보여줄 것"이라며 "이는 중국이 종종 거부하는 활동"이라고도 말했다.

커비 조정관은 "시험 발사 일정 조정은 어떤 방식으로든 미국의 안전하고 효율적인 핵 억지에 대한 신뢰성과 대비 태세, 현대화에 어떤 영향도 미치지 않는다"라며 "실험은 이뤄질 것이다. 가까운 미래로 일정이 조정된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WSJ은 국방부 당국자를 인용해 "로이드 오스틴 장관이 중국과 관계가 더 악화하지 않도록 연기를 지시했다"며 "오래 계획한 실험이지만, 대만 관련 중국 행동을 감안해 오해가 없게 하려 연기됐다"고 보도했다.

미니트맨-3은 미국 공군이 운용하는 ICBM 시스템으로, 당국은 '글로리 트립(Glory Trip)'이라는 이름으로 일년에 몇 차례 신뢰성 평가 차원에서 시험 발사를 진행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셋값 반년새 5억 떨어졌는데…세입자가 없어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