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원희룡 "지방 재개발사업 비리, 전수조사 통해 적극 대처"

머니투데이
  • 차현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6 22:43
  • 글자크기조절

[the300][국정감사]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2.10.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2.10.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6일 "지방에서도 재개발 등 일부 정비사업이 비리 온상이 되고 주택공급 질서를 해치는 사회악이 되고 있다"며 "전수조사 수준 조사를 통해 적극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원 장관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방의 대규모 정비사업 현장에서도 비리 행위가 적발된 사례가 적지 않다"며 적극적인 대처를 주문하자 이같이 말했다.

최 의원에 따르면 부산 사하구에 위치한 한 사업장에선 전 조합장이 재개발 사업 예상 매출액 2조~3조원의 0.5%인 100억~150억원을 성과급으로 챙기려다 조합원 반대로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의원은 "쫓겨난 조합장이 명예위원장으로 있으면서 조합장 역할을 한 경우도 있다"며 "어떤 조합에서는 모 건설사에 새시 시공권을 주겠다고 종용하고 이를 막는 국회의원에게 협박하는 일도 있었다"고 했다.

최 의원이 국토부와 서울시로부터 받은 재개발·재건축 합동 실태점검 자료에 따르면 양 기관은 2016년 이후 서울에 위치한 31개 재개발·재건축 사업장을 조사해 603건의 위반행위를 적발했다. 그는 "이 중 2% 정도만 기소가 되고 있어 처벌이 쉽지 않다"고 했다.

이는 현행 도시정비법의 한계란 지적이다. 최 의원에 따르면 현재는 조합 등 사업 주체의 법 위반 행위에 대한 처벌이 거의 불가능하다.

원 장관은 이 같은 문제를 반영한 도시정비법 개정안이 추진되면 적극 협조하겠냐는 질의에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비리 종합선물 세트 같은 이 같은 세력을 일대 정리를 해야 선량하고 전문성 있는 정비사업이 주민 신뢰를 얻고 순탄하게 진행될 것"이라며 "적극 대처하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폭풍 매수' 6월도 강세장 전망…증권가 "이것 담아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