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GOS 때문에 '5만전자' 된 것 아니냐"...삼성전자 "아니다"

머니투데이
  • 김승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200
  • 2022.10.07 18: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 한국소비자원, 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 한국소비자원, 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노태문 삼성전자 MX(모바일경험)사업부장(사장)이 올해 초 발생한 'GOS(게임옵티마이징서비스) 사태'에 대해 거듭 사과하면서도 이로 인해 삼성전자의 신뢰가 무너졌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잘못된 생각"이라고 반박했다.

7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노 사장은 '삼성전자 내부 커뮤니티에 무너진 아이파크와 같은 행동을 한 것이며, 돈 때문에 신뢰가 무너졌다는 의견이 있다'는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이 같이 답했다.

박 의원은 삼성전자가 GOS 사태로 하드웨어 설계를 강화해야 한다는 내부 의견을 묵살하고 원가절감에 치중한 점을 꼬집은 것이다. 이어 박 의원은 "돌아가신 이건희 회장이 '불량은 암'이라고 했는데, 지금 이 상황이 암적인 상황"이라며 "결국 원가절감 위해 환경 핑계, 안전 핑계를 대면서 소비자 선택권을 침해하고, GOS를 끄면 무상수리가 안 된다며 안전 책임을 전부 소비자에게 떠넘겼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GOS를 끄면 무상수리를 안 해주니 갤럭시 구매자들이 분노하고 있고 이런 태만함을 잡지 못하니 '5만 전자'가 된 것"이라고 일갈했다. 이에 노 사장은 "해당 사안은 주가 등락과 무관하다"며 선을 그었다.

또 'GOS 강제 적용으로 소비자 불만이 크다는 것에 어떻게 생각하냐'는 박 의원의 질문에 노 사장은 "GOS는 오랜 시간 게임을 즐겨도 안정적인 동작을 원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만든 서비스이고 업데이트 이후에는 많은 불만이 해소됐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박 의원은 "노 사장은 GOS 사태에 대해 사과하고, 과거 애플의 아이폰 배터리 교체비용할인과 같은 적정한 소비자 보상을 약속해야 한다"며 "만약 삼성전자가 소비자 기만 행위에 대한 그 어떤 보상과 약속이행이 없다면 공정거래 관련 법률상 행정조치를 위한 조사가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국감에서는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충전기 미제공에 관한 질의도 이어졌다. 박 의원은 "브라질과 방글라데시에는 당국이 문제삼으니 충전기를 제공하고 있다"며 "내수 차별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노 사장은 "삼성전자를 비롯해 글로벌 리딩 회사들이 동참해 충전기를 제외한 패키징을 움직임에 앞장서고 있다"며 "이는 환경보호와 탄소배출 절감을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봉쇄완화' 中서 한줄기 훈풍… '강추위' 韓 증시 분위기 바꿀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