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발란, 네고왕 '꼼수할인' 거짓 해명?…野 김성주, 공정위 조사 촉구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305
  • 2022.10.07 19: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국정감사]

김성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사진행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성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사진행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정감사에서 명품 플랫폼 발란과 트렌비가 불공정 약관, 소비자 기만행위, 허위·과장 광고가 도마에 올랐다.

김성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정거래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명품 플랫폼의 주요 3사로 꼽히는 발란과 트렌비의 대표를 증인으로 요청해 불공정 행위와 소비자 권익 침해 문제를 집중 질의했다.

김 의원은 이날 최형록 발란 대표가 유튜브 인기콘텐츠 '네고왕'에 직접 출연해 발란 플랫폼의 17% 할인쿠폰을 제공한다고 밝혔으나 방송 이후 상품 가격을 올린 꼼수 할인을 지적했다.

김 의원은 발란 "네고왕 꼼수 할인은 쿠폰 배포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발생한 기술적 문제인가?" 물었고 최 대표는 "입점 파트너들이 프로모션 정보를 사전 인지하고 일부 파트너의 가격 인상이 있었으며 당시 발란이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발란 측은 해당 문제에 대해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에 17% 할인 쿠폰을 적용하는 업데이트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생긴 오류라고 발표했던 해명과는 상이한 답이어서 거짓 해명 논란도 예상된다. 더욱에 문제의 책임을 파트너사에 책임을 전가하는 모양새다.

김 의원은 최 대표의 해명에 대해 "꼼수 할인이 의도된 행위였다는 제보를 받았다. 네고왕 방송 직전, 발란의 영업팀장이 입점업체에 가격을 올리라고 연락했다고 한다"고 공세를 펼쳤다. 입점 업체가 거부하자 발란이 자체적으로 가격을 상승시켰고 배포된 쿠폰에 대한 비용까지 입점 업체에 일부 부담시키려고 했다는 것이다.

이에 최 대표는 "사실과 다른 것 같으나 지적한 부분은 다시 검토해 말씀드리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김 의원은 한기정 공정위원장에게 "발란의 꼼수 할인이 기술적인 오류가 아닌 의도된 행위라면 공정거래위원회 차원에서 철저하게 조사하고 조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트렌비는 허위·과장 광고로 공정거래위원회의 경고 처분을 받은 것과 플랫폼 상품 페이지 내 판매자 정보 미고지로 인해 조사 중인 사안을 지적했다.

김 의원은 트렌비가 명품 플랫폼 매출액 1위라고 광고한 점, 위탁판매 업체명을 공개하지 않은 것에 대해 시정 조치를 요구했다. 박경훈 트렌비 대표는 "공정위의 가이드 라인에 맞춰 시정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자진 시정 계획을 밝혔다.

김 의원은 한 위원장에게 "플랫폼들의 문제가 시정되지 않으면 결국 피해는 소비자에게 전가된다"며 "인사청문회 당시 신규시장일수록 엄정히 법을 집행해 소비자를 보호하겠다고 밝힌 만큼, 공정위가 명품 플랫폼의 불공정 행위에 적극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