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나희승 코레일 사장 "KTX 이용 유출 대상 민간인에 사과"

머니투데이
  • 차현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11 14:50
  • 글자크기조절

[the300][국정감사]감사원의 공직자 KTX·SRT 이용내역 요구 관련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한국도로공사,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도로공사서비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진숙 전 한국도로공사 사장의 퇴진 관련 질의를 하고 있다. 2022.10.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한국도로공사,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도로공사서비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진숙 전 한국도로공사 사장의 퇴진 관련 질의를 하고 있다. 2022.10.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희승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이 감사원의 공직자 KTX·SRT 이용내역 요구와 관련, "제출된 자료에 민간인 개인정보가 포함돼 있다면 이 이 자리를 빌려 당사자에게 사과 드린다"고 했다.

나 사장은 11일 오후 국회 본청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감사원에 제출한 자료에는 민간인과 공직자 구분 없이 총 70만건 개인정보가 포함됐다"며 "아무 상관 없는 민간인의 철도 이용내역이 공개된 것"이라는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종국 SR 대표이사 역시 "같은 입장"이라고 답했다.

감사원은 지난달 코레일과 SR에 공직자 7000여 명 개인정보가 적힌 명단과 함께 이들의 2017년부터 5년간 탑승 내역 제출을 요구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됐다.

조 의원은 "민간인과 공직자 간 구분이 안 돼 있다면 제출을 못 한다고 거부하거나 다시 제출 요구를 받던가 해야 했다"며 "코레일과 SR이 너무 안일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같은 당 장철민 의원에 따르면 코레일과 SR은 감사원 내 국토환경감사과나 공공기관과에서 담당하는데, 이번 이용내역 제출요구는 사회복지감사국에서 진행했다. 장 의원은 "감사원이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며 "코레일과 SR과 관련 없는 과에서 내부 규칙 하나 들이밀고 수천 명 개인정보를 달라고 한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상한 담당자가 이상한 요구를 했는데 이상하게 제출한 것"이라며 "이러니까 민간인 사찰 소지가 다분하다고 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야당 의원들은 코레일과 SR이 감사원에 제출한 자료 일체를 국토위에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장 의원은 "감사원에는 자료를 주고 국회에는 못 주면 감사원이 국회보다 하늘에 있는 천상계 기관이라도 된다는 것이냐"고 주장했다.

이에 이종배 국민의힘 의원은 "감사원이 국토부 출연기관의 경영 실태점검을 위해 기록 제출을 요구한 것"이라며 "민간인으로 있었던 기간이 핵심이 아니라, 공직자들이 공직에 있는 동안 공금을 잘못 썼는지 실태 조사하기 위한 목적이었다"고 반박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리 높네" 개인들 몰려가 7400억 샀는데…'휴지조각'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