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순환경제는 안보의 문제...제품 만드는 기업부터 시작해야"

머니투데이
  • 김훈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09 17:00
  • 글자크기조절

[글로벌 순환경제 컨퍼런스]

미카 술끼노야(Mika Sulkinoja) 핀란드 의회혁신기금 SITRA 수석연구원이 9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 서울호텔에서 열린 머니투데이와 한국환경연구원(KEI) 주최 '글로벌 순환경제 컨퍼런스'에서 화상을 통해 기조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미카 술끼노야(Mika Sulkinoja) 핀란드 의회혁신기금 SITRA 수석연구원이 9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 서울호텔에서 열린 머니투데이와 한국환경연구원(KEI) 주최 '글로벌 순환경제 컨퍼런스'에서 화상을 통해 기조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을 통한 지속가능한 경제 구조인 '순환경제'는 더이상 환경에 국한되는 문제가 아니다. 단순한 소비자 윤리를 넘어 자원 안보의 문제로도 이어진다.

국내외 전문가들은 순환경제 조성의 성패는 제품의 생산단계에 달려있다고 조언했다. 제품의 생산 단계에서부터 자원 투입량을 줄이고 재활용 편의성을 높여 자원순환의 고리를 만들어야 한다는 얘기다.

머니투데이와 한국환경연구원(KEI)이 9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혁신과 참여로 만드는 K-순환경제로의 길'을 주제로 개최한 '글로벌 순환경제 컨퍼런스'에선 국내외 전문가들이 순환경제와 관련된 각국의 현황과 제언 등을 공유했다.

행사의 첫번째 기조발표를 맡은 핀란드 의회의 혁신펀드 겸 싱크탱크 '시트라(Sitra)'의 미카 술끼노야(Mika Sulkinoja) 수석연구원(Leading Specialist)은 핀란드와 유럽의 순환경제 조성 노력을 설명했다. 핀란드는 2016년 세계 최초로 국가단위 순환경제 로드맵을 수립했는데, 시트라는 이 과정에서 정책적 조언을 제공했다.

술끼노야 수석은 "생태 다양성 손실의 90%는 자원 사용방식에서 발생한다"며 "여러 제품을 생산하는 과정에서 전체 기후변화 물질(온실가스) 배출량의 45%가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순환경제를 최대한으로 적용하면 생태 다양성 손실을 줄일 수 있고 현재 온실가스 배출량의 40% 이상을 절감할 수 있다"며 "기업의 3분의 1이 순환경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술끼노야 수석은 핀란드와 유럽의 순환경제 조성 노력과 관련, 제품 생산 단계를 강조했다.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의 80%는 어떤 방식으로 제품을 설계하느냐에 달려 있기 때문에 순환경제 조성을 위해선 사고방식 자체를 바꿔야 한다"는 설명이다.

그는 "제품을 순환경제 중심으로 설계한다는 건 생산 시 원자재 사용을 최소화하고 재사용과 수선, 개조 등이 쉽도록 하는 것"이라며 "재활용과 생산성 효율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술끼노야 수석은 "핀란드 정부는 지난해 2035년 탄소중립 및 순환경제 사회 전환 비전을 선포했다"며 "전반적인 원자재 사용량은 2035년에도 2015년 수준을 유지하되 자원의 생산성은 2배로 늘리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치카 아오키(Chika Aoki) IGES 환경전략연구소 수석연구원이 9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 서울호텔에서 열린 머니투데이와 한국환경연구원(KEI) 주최 '글로벌 순환경제 컨퍼런스'에서 화상을 통해 기조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치카 아오키(Chika Aoki) IGES 환경전략연구소 수석연구원이 9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 서울호텔에서 열린 머니투데이와 한국환경연구원(KEI) 주최 '글로벌 순환경제 컨퍼런스'에서 화상을 통해 기조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일본 정부 출연 연구기관인 IGES(국제환경전락연구소)의 치카 아오키 수석연구원은 "일본은 2000년부터 재활용·재사용·저감 등 3R(Recycle, Reuse, Reduce) 정책을 도입해 자원투입량 대비 생산성을 개선해 왔다"며 "일본 정부는 순환경제 비전을 제시하고 경제정책에 반영하는 등 경제정책과 환경정책을 통합하는 노력을 해왔다"고 말했다.

아오키 수석은 이어 "일본 정부는 플라스틱 설계 지침과 제품 관련 인증프로그램을 만들어 공공조달 부문에서 우선순위를 부여했다"며 "정부가 1회용 플라스틱 사용 자제를 유도하고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 폐플라스틱 수입을 촉진, 민간 부분이 참여하도록 독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는 정책뿐만 아니라 민관 협업에 무게를 두고 경제단체연합과의 순환경제 파트너십 'J4CE'를 구축, 올해 기준 159개 기업이 참여했다는 게 아오키 수석의 설명이다.

마지막 기조발표를 맡은 조지혜 KEI 자원순환연구실장은 "순환경제는 폐기물 감량과 온실가스 감축 측면 뿐 아니라 자원 안보적 측면에서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글로벌 공급망 재편 흐름 속에서 이차전지 등에 들어가는 필수 소재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글로벌 무역 장벽 등에 대응하기 위해 순환경제 조성은 필수라는 설명이다.

조 실장은 "세계 시장에서 지속 가능성이 강조되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도 새 패러다임으로 자리잡으면서 순환경제가 주목을 받고 있다"며 "공급망 전반의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노력과 함께 저탄소·재생원료 확보 등 글로벌 공급망 관리 차원에서 순환경제 요소는 반드시 고려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순환경제 활동에 앞장서는 기업이 시장에서 우위에 설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이 필요하다"며 "전주기 친환경성 인증 체계 등 제품의 설계 단계부터 기업의 경영방향에 신호를 줄 수 있는 정책이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지혜 한국환경연구원 자원순환연구실장이 9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 서울호텔에서 열린 머니투데이와 한국환경연구원(KEI) 주최 '글로벌 순환경제 컨퍼런스'에서 'ESG 시대, 한국의 순환경제 정책과 과제'를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조지혜 한국환경연구원 자원순환연구실장이 9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 서울호텔에서 열린 머니투데이와 한국환경연구원(KEI) 주최 '글로벌 순환경제 컨퍼런스'에서 'ESG 시대, 한국의 순환경제 정책과 과제'를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두환이 만든 '65세 무임승차'…70세로 상향 논의 급물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