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보이스피싱' 여기저기 신고하다 또 한숨…통합 대응센터 만든다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05 10:00
  • 글자크기조절

[2023년 달라지는 것]

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올해 상반기 중으로 보이스피싱에 대응하기 위한 범정부 통합 신고·대응센터가 설립된다. 지속적으로 피해가 증가하고 있는 전기통신금융사기 범죄에 대한 범정부적 통합대응이 목표다.

정부는 5일 올해부터 달라지는 제도를 담은 '2023년 새해에는 이렇게 달라집니다 책자'를 발간했다.

범정부 신고 센터는 경찰청을 중심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방송통신위원회, 금융감독원, 한국인터넷진흥원 등 유관부처 인력을 파견 받아 범죄피해 신고·대응을 한꺼번에 처리한다.

경찰은 가장 먼저 부처별 신고 접수 전화번호를 112로 일괄 통합하는 것을 시작으로 현재 부처별로 운영 중인 인터넷 사이트도 1개 사이트로 통합해 신고접수 처리 절차를 완전히 일원화할 계획이다.

지금도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가 발생하면 경찰 112에서 계좌지급 정지 등의 조치가 종합적으로 이뤄져 별다른 문제가 발생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피해로 이어지지 않으면 범죄 신고는 경찰청(112), 범죄에 이용된 전화번호나 문자메시지 신고·상담은 한국인터넷진흥원(118), 계좌지급 정지나 피해구제 등의 신청·상담은 금융감독원(1332) 등 부처별로 나눠 진행해야 한다.

이 때문에 민원인은 같은 내용을 반복해 신고해야 하고 신고도 전화와 온라인으로 나눠 해야 하는 등 불편을 겪고 있다.

경찰은 신고데이터 집적분석을 통해 수사·행정처분 자료로도 즉시성 있게 활용할 수 있도록 통합 분석·대응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올해 299%↑' 에코프로에만 몰리는 돈…증권가 전망도 스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