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檢, 라덕연 일당 '수수료 세탁' 의심 갤러리 압수수색

머니투데이
  • 김지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562
  • 2023.05.19 10:37
  • 글자크기조절

[SG發 셀럽 주식방 게이트]-154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소시에테제네랄(SG)증권발 폭락 사태와 관련해 주가조작을 주도한 의혹을 받는 라덕연 투자자문업체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3.5.1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소시에테제네랄(SG)증권발 폭락 사태와 관련해 주가조작을 주도한 의혹을 받는 라덕연 투자자문업체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3.5.1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G증권발 주가폭락 사태를 수사하는 검찰이 라덕연 H투자자문업체 대표의 수수료 세탁 창구로 의심받는 갤러리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라 대표 일당이 투자자들의 계좌를 이용해 주식을 통정매매한 정황도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단성한)은 수수료 세탁 창구로 의심되는 갤러리 대표의 주거지와 갤러리 등을 압수수색했다.

라 대표 일당은 투자자들에게 이곳에서 갤러리 그림을 구매하는 방식으로 결제하도록 하고 실제로는 그림을 보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갤러리에 있는 라 대표 소유 그림도 일부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라 대표가 고가의 그림을 통해 범죄 수익을 숨기려고 했는지 등을 살필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라 대표 일당이 지난해 4월부터 주가 폭락이 이뤄지기 전까지 투자자들의 계좌 116개를 이용해 1200여회에 걸쳐 총 474억원어치 주식을 통정매매한 내역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통정매매는 매수할 사람과 매도할 사람이 사전에 가격을 미리 정해놓고 일정 시간에 주식을 서로 매매하는 것을 말한다.

서울 남부지검은 지난 16일 라 대표의 부동산, 예금, 주식, 가상화폐, 법인 명의의 부동산, 사무실 임대차보증금 반환채권 등의 재산을 동결하기도 했다. 지금까지 동결된 라 대표 일당의 부동산은 60여곳이다. 전남 무안군에 있는 펜션 건물 4채도 처분 금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라 대표 일당이 투자 수익에 대해 수수료 명목으로 받은 돈을 약 1321억이라고 특정하고 그 두 배인 2642억원을 시세조종을 통한 범죄수익으로 산정했다. 이들이 수익금의 50%를 수수료로 받아왔기 때문이다. 부당이득액의 규모는 검찰 수사 과정에서 변동될 수 있다.

라 대표 일당은 지난달 24일 나흘 연속 하한가를 기록한 8개 종목 등의 주가를 2020년쯤부터 인위적으로 부양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들은 투자자 명의로 개통한 휴대전화를 넘겨받아 해당 휴대전화로 주식거래를 하고 투자자 동의 없이 개설된 차액결제거래(CFD) 계좌를 개설해 거래에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 대표, 변모씨(40), 전직 프로골퍼 안모씨(33) 등 3명이 이번 사태의 주범으로 꼽힌다. 이들은 모두 자본시장법 위반(시세조종·무등록 투자일임업), 범죄수익은닉법 위반 혐의로 지난 11~12일 구속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KB국민은행 ELS 불완전판매 첫 확인…후폭풍 예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