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해병대 장성이 미군에 '상상력'을 주문한 이유[PADO]

머니투데이
  • 김수빈 PADO 매니징 에디터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792
  • 2023.06.11 06:00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군인들이 워크샵에서 렘브란트나 모차르트를 연구하는 모습을 상상할 수 있습니까? 오늘날 서구의 군대에서 실제로 벌어지고 있는 일입니다. 21세기의 전쟁이 과거보다 훨씬 불확실하고 혼돈으로 가득한 세계에서 벌어지게 되자, 예술의 '창의적 상상력'을 자양분 삼아 이를 돌파하려고 한 미국의 군사사상이 최근 들어 서구 군대의 사상적 기반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얼핏 보면 '예술경영' 등을 떠올리게 하는 흥미로운 이야기이지만 그 기저에 깔려 있는 관념은 보기보다 훨씬 음산합니다. 신간 '전쟁의 미학: 전쟁은 어떻게 예술 형식이 되었나'의 저자 안데르스 엥베리-페데르센이 직접 자신의 책 내용을 다룬 LA리뷰오브북스 에세이(5월 6일자)를 발췌 요약으로 소개합니다. 에세이 전문은 PADO 웹사이트(pado.kr)에서 읽을 수 있습니다.

/그래픽=PADO /사진제공=Stanford University Press
/그래픽=PADO /사진제공=Stanford University Press
2009년 제임스 노먼 매티스 대장은 '창의적 상상력'을 미국의 군사적 사고의 중심에 놓아야 한다는 지침을 발표했다. 끝이 보이지 않는 전쟁이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서 계속되던 시기였다. 중동 지역에서 미군의 고전이 보여주듯, 미국의 기존 군사 개념은 실패를 거듭하고 있었다.

기존의 군사 개념인 EBO(효과 기반 작전), ONA(작전적 실체평가), SoSA(복합체계분석)은 모두 예측 가능성이 높은 비교적 안정적인 세계를 전제로 한다. 하지만 매티스 장군은 21세기의 전쟁이 불확실성·변동성·혼란·혼돈으로 가득 차 있어, 더이상 이러한 개념이 전쟁의 미래를 다루는 유용한 도구가 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이미 1년 전에 이 개념을 폐기하기로 마음을 먹었다. 당시 그는 이렇게 썼다. "EBO, ONA, SoSA와 관련된 기본 원칙은 근본적 결함을 갖고 있다. 때문에 우리의 어휘와 훈련, 작전에서 사라져야 한다." 그런데 이번에는 미군을 괴롭혀온 문제의 해법도 찾아냈다. 그는 '디자인'과 '창의성', 그리고 실제로 '창의적 상상력'을 미군 교리의 주도적 개념으로 제시했다. 예술과 미학의 세계에서 가져온 아이디어로 무장한다면 장교와 병사들이 현대전의 복잡성을 극복할 능력을 보다 수월하게 갖출 수 있으리라는 생각이었다.

우리는 보통 전쟁을 창의적 상상력과 연관짓지 않는다. 전쟁은 정치와 법, 군사 전략의 문제다. 폭력의 잔혹한 현실은 창의적인 미적 상상력이라는 세련된 세계와는 거리가 멀어 보인다. 하지만 21세기 서구의 군사 기관이 예술과 미학에서 나타나던 창의적인 세계만들기(worldmaking)를 전쟁의 파괴적 힘과 결합시키며, 미학의 군사화가 곳곳으로 확산됐다.

문학과 영화, 게임은 지난 20년간 전례가 없을 정도로 그 활용 분야를 넓혔다. 요즘에는 군사 훈련 및 군사 작전 수단으로도 활용된다. 캘리포니아에서는 서던캘리포니아 대학과 국방부 연구 협력 기관 '크리에이티브 테크놀로지 연구소'(ICT)가 이 분야를 주도한다. 연구소는 자신들의 사명이 "영화 및 게임 업계 아티스트와 컴퓨터 및 사회 과학자가 함께 군사 훈련과 헬스 테라피, 교육 등을 위한 몰입형 매체를 연구하고 개발하는 것"이다. 창의적 상상과 첨단 군사 기술의 독특한 조합을 통해 ICT는 미군이 후원하는 수십억 달러 규모의 성장 산업 최전선에 섰다. 한편 매티스 장군의 창의성 강조는 예술성과 기교, 심지어 천재성 같은 낭만주의적인 관념이 가득한 '밀리터리 디자인' 이론의 성장에 기여했다. 밀리터리 디자인 워크샵에 참가하면 전차나 전술 이야기 보다 렘브란트나 모차르트 이야기를 더 많이 듣기도 한다.

전쟁과 미학의 결합은 흥미로운 현상으로, 여러 가지 질문을 낳는다. 군사 기관이 언제부터 미학적 상상을 전쟁에서 실용적으로 쓸 수 있는 도구로 만든 걸까? 오로지 상상으로 빚어낸 개연성 있는 세계가 어떻게 전쟁의 주된 동력으로 활용될 수 있을까? 전쟁은 창의적 노력이며 심지어 그 자체로 미학적 예술 형식이라는 생각은 누가 한 걸까?

나는 나의 새로운 책 '전쟁의 미학: 전쟁은 어떻게 예술 형식이 되었나'에서 21세기 미학의 군사화가 가진 역사적 기원을 추적해 이에 답하려 했다. 이 책은 점성술사와 철학자, 발명가, 문학 작가, 군사 이론가는 물론 천궁도, 워게임, 합성훈련환경과 가상 군사 시나리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미디어 기술을 망라하는 매혹적이면서도 충격적인 역사를 다룬다. 이를 통해 어떻게 창의적 상상력과 미학적 개념이 19세기에 접어들면서 전쟁의 필수 요소가 되었는지, 그리고 오늘날 군사 훈련 및 군사 이론에 어떻게 스며들었는지를 보여준다. 또한 이 책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접하는 것보다 더 음산한 미학에 관한 이야기를 발굴해, 군사 기관이 어떻게 창의적 상상력의 힘을 빌려 여러 가지 폭력적인 미래를 발명하고 구성하고 관리해왔는지를 살펴본다.

(계속)



PADO 웹사이트(https://www.pado.kr)에서 해당 기사의 전문을 읽을 수 있습니다. 국제시사·문예 매거진 PADO는 통찰과 깊이가 담긴 롱리드(long read) 스토리와 문예 작품으로 우리 사회의 창조적 기풍을 자극하고, 급변하는 세상의 조망을 돕는 작은 선물이 되고자 합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