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삽질을 許하라, 불안감을 떨쳐라, 도전에 나서라

머니투데이
  • 정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203
  • 2014.01.08 05: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리프레임코리아:도전이 미래다]<3>특별했던 20대의 특별한 이력들

[편집자주] 우리 경제를 도약시킬 '도전'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미래를 책임질 청년들은 실업의 공포에 떨며 안정된 직장을 붙잡는데 사활을 겁니다. 반짝이는 아이디어로 승부해야할 젊은이들이 너나없이 공무원 임용과 대기업 취업에만 목을 매는 사회는 미래가 어둡습니다. 이에 머니투데이는 2014년 신년 기획으로 를 제안합니다. 어려운 여건에서도 청년들이 창업 등으로 도전하는 사례를 살펴보고 이 같은 도전을 활성화하는 방안을 모색해봅니다.
20대의 시작은 찬란했다. 대학 입학과 함께 찾아온 캠퍼스의 낭만, 그리고 연애. 하지만 익숙하지 않은 자유는 곧 시들해졌고, 불안감은 서서히 엄습했다. 어느덧 정신을 차려보니 자신의 이름 앞에는 '취업준비생'이라는 딱지가 붙는다. 적성은 중요하지 않았다. 명절 때 친척들로부터 잔소리 듣지 않으려면 일단 취업해야 한다.

직업 안정성이 최고라는 공무원 시험, 어깨라도 펴려면 대기업 입사가 지상과제다. 유독 좁아보이는 다른 길은 내 길 같지 않았다. 하지만 '서른즈음'에 가까워질수록 불안감만 짙어졌다. 결국 바늘구멍을 통과하지 못한 20대는 30대에도 '취업준비생'이 직업이 된다. 대학진학률 80%를 넘긴 우리나라 20대의 자화상이다.

"해봤자 삽질이야?" "삽질하세요!"

1984년생인 박신영(30) 폴앤마크 소장의 20대도 그랬다. 모두들 회의적이었다. 새로운 길을 찾으려는 그녀에게 주변 사람들은 '삽질'이라며 만류했다. 그럴수록 불안감만 커졌다. "정말 내가 삽질을 하는 게 아닐까"하는 불안감이 20대 대학시절 그녀를 괴롭혔다. 하지만 주저 앉을 수 없었다. 그녀는 도전을 선택했다.

박신영 폴앤마크 소장
박신영 폴앤마크 소장
한동대 언론정보문화학부 출신답게 공모전을 선택했다. 처음부터 결과가 좋지는 않았다. 하지만 계속 도전했다. 어느덧 성과가 드러나기 시작했다.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제일기획 공모전 대상도 그녀의 몫이 됐다. 통상 팀을 이뤄 참가하는 공모전에 혼자 출전해 이뤄낸 성과다. 이듬해에도 그녀는 같은 상을 탔다.

"이 정도면 됐겠지"라는 생각은 없었다. 공모전의 양대산맥으로 불리는 LG애드 공모전에도 혼자 참가해 대상을 받았다. 이렇게 모은 상만 23개다. 사람들은 그녀를 '공모전의 여왕'으로 부르기 시작했다. 이후 '대학생이 가장 만나고 싶은 대학생' 1위에 오르는 등 유명세도 탔다. 제일기획은 그녀의 능력을 인정하고 채용했다.

하지만 20대의 도전은 또다시 이어졌다. 제일기획에서도 경험을 쌓은 그녀는 교육컨설팅 업체인 폴앤마크로 이직한다. 그녀는 현재 대학 등에서 강의를 진행하며 또 다른 길을 걷고 있다. 자신의 경험을 담은 '기획의 정석', '삽질정신' 등 베스트셀러도 그녀의 손을 거쳤다. 최근에는 새로운 직함도 생겼다. 대통령직속 청년위원회 소통·인재분과 위원.

그녀는 20대들에게 "스스로의 삽질을 허(許)하라"고 조언한다. "20대에 불안에 매몰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그 불안을 뛰어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관건은 삽질 같아 보이는 상황에서도 '얼마나 깊고 넓게 팔 수 있느냐'입니다. 멈추지 않고 절대량을 쌓아 놓는게 중요합니다". 그녀가 "삽질을 허하라"라고 말하는 이유다.

"불안감을 떨쳐내세요"

이정웅 선데이토즈 대표
이정웅 선데이토즈 대표
1981년생인 이정웅(33) 선데이토즈 대표는 중학교 시절 내로라하는 '게임 마니아'였다. 적성을 살려 명지대 컴퓨터공학과로 진학한 그는 대학시절부터 다양한 정보기술(IT) 업체에서 경력을 쌓았다. NHN에서 병력특례까지 마쳤다. 그러다 새로운 눈을 떴다. 대학교 4학때 교환학생 자격으로 미국으로 건너갔을 때의 일이다.

그는 미국에서 소셜게임(소셜네트워크서비스와 연동된 게임)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교환학생을 마친 후 당장 과 동기 2명과 함께 창업을 결심했다. 2009년 1월, 그는 20대 창업가가 됐다. 창업을 논의하던 장소가 모임공간인 '토즈'였다. 마침 그날은 일요일이었다. 회사 이름이 '선데이토즈'로 정해진 이유다.

하지만 부모님의 반대가 만만치 않았다. 게임에 대한 부정적 시선 탓이었다. 창업을 결심한 시기도 공교롭게 글로벌 금융위기 때였다. 모두가 성공보다는 실패를 예상했다. 하지만 그는 성공했다. '국민게임' 반열에 오른 애니팡이 선데이토즈의 작품이다. 선데이토즈는 지난해 11월 스마트폰 게임업체로서 이례적으로 코스닥에도 상장됐다.

그는 "좋아하는 일이 있다면 포기하고 싶을 때도 다시 일어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늘 도전에는 불안과 위험요소들이 동반될 수 있습니다. 확신만 가득하다면 그것은 도전이 아닐테니까요. 그것을 이겨내고 버틸 수 있는 '열정'과 힘이 되는 '조력자'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전 국민을 열광케 한 게임개발자의 성공 스토리다.

"옵션이 없다고 생각하지 마세요"

신현성 티켓몬스터 대표
신현성 티켓몬스터 대표
1985년생인 신현성(29) 티켓몬스터 대표는 남부럽지 않은 '스펙'의 소유자였다. 미국 펜실베이나대 와튼스쿨 재학시절 이미 두번의 창업을 경험했다. 특히 학교 졸업 1년 전 창업했던 '인바이트 미디어'는 구글에 매각돼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인바이트 미디어'는 맞춤식 배너광고 업체였다. 구글은 이 곳의 시스템을 현재 전세계에 적용하고 있다.

'창업 DNA'를 가졌던 그였지만 집안의 반대에 부딪혔다. 그의 어머니는 와튼스쿨 동기들이 그랬던 것처럼 번듯한 글로벌 컨설팅업체에 들어가길 원했다. 결국 그는 졸업과 함께 세계적인 컨설팅업체 맥킨지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했다. 하지만 맥킨지의 생활은 길게 가지 못했다. 2년 뒤 그는 다시 자신의 꿈을 찾아 한국행 비행기에 오른다.

2010년, 20대 중반의 나이에 그는 청담동의 한 가정집에서 친구 4명과 함께 소셜커머스 업체 티켓몬스터를 창업한다. 티켓몬스터는 이후 승승장구, 최근 전 세계 1위 소셜커머스 업체인 그루폰과 합병됐다. 인력 및 경영은 그대로 유지하는 조건이다. 5명으로 시작된 회사는 이제 1000여명이 근무하는 회사로 성장했다.

하지만 그는 자신만의 성공에 머물지 않았다. 스타트업 인큐베이터인 패스트트랙아시아를 공동설립하면서 자신과 비슷한 처지의 청년창업가를 지원하고 있다. 티켓몬스터에서 근무하다가 다른 사업을 창업한 이들도 10여명이 넘는다. 티켓몬스터는 이제 단순히 '물건'을 파는 커머스 회사가 아니라, '인재'를 양성하는 공간으로도 변모하고 있다.

신 대표는 "대기업에 취업하는 것도 장점이 있겠지만 작은 회사는 그만큼 성장잠재력이 크다"며 "도전에 나서는 사람들이 많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티켓몬스터가 창업되기 전인 2009년 1만8000여개 불과했던 벤처기업이 지난해 11월 기준 2만9000여개를 넘었다는 것을 보면, 신 대표의 바람도 이제 서서히 현실이 되고 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