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獨노조 "회사 오래 다녔다고 월급 더 주지 마라"

머니투데이
  • 양영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7,658
  • 2015.06.22 0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창간기획/독일경제 대해부]다임러 보쉬 BMW 숙련도 따라 임금 차등

"근로자들의 근속연수가 높아 임금 부담이 많겠다고요? 잘못 알고 계시는 겁니다.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독일을 대표하는 자동차 기업 기업인 다임러 그룹의 독일 사업장 근로자의 평균 근속연수는 지난해 기준 19.4년이다. 약관 20살에 들어갔다면 불혹의 나이가 돼야 평균 근속연수에 도달한다. 근속연수는 2013년 말보다 0.2년이 늘어났다. 한국에서 높은 축에 속하는 현대자동차의 16.9년보다 많다. 다임러그룹의 메르세데스-벤츠 공장에서는 40년 이상 근무해 60세를 넘긴 이들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근로자 정년이 65세이기 때문이다.

獨노조 "회사 오래 다녔다고 월급 더 주지 마라"
한국에서 인구 구조 변화와 청년 실업 증가 등으로 고용 시장 개혁 논의가 한창인 가운데 다임러 그룹에서 인사·노무를 총괄하는 올리버 비호프스키 이사(사진)를 최근 e메일로 인터뷰했다. 근속연수가 올라가니 임금 부담이 늘어나지 않느냐는 질문을 하자 그는 "누구든 회사에 오래 근무했다고 월급을 많이 받아가진 못한다"고 일축했다.

비호프스키 이사는 "임금은 그 사람이 맡은 업무와 책임에 의해 정해지는 것일 뿐"이라며 "이같은 임금 기준은 노동조합과 독일 사용자 단체가 맺는 '타리프 페어트라그(임금 협약)'에 의해 조정된다"고 설명했다.

다임러뿐이 아니다. 기자가 직접 사업장을 둘러본 보쉬를 비롯해 폭스바겐, BMW 등 주요 기업들은 모두 연공서열이 아닌 숙련도에 따라 임금이 달라지는 구조를 채택하고 있다. 이들 기업의 근로자들이 강성 산별 노조인 IG메탈 조합원임에도 노사 관계가 기업 경쟁력을 갉아먹지는 않는 이유다.

독일 기업들도 1990년대에는 정부의 재정적자 증가로 인한 국내 수요 위축, 한국 등 아시아 국가의 부상에 따른 해외 경쟁력 악화 등으로 위기를 겪었다. 하지만 노동시장 유연화를 중심으로 한 자체 개혁을 통해 경쟁력을 회복했다. 기업의 성공 경험은 정부 정책에까지 반영돼 국가 전체를 개혁하는 동력이 됐다.

개혁은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한편 독일 사업장 내 근로자 수준을 유지하는 데도 일조했다. 독일의 실업률은 지난해 기준 5.0%로 유럽 28개국 7.7%보다 낮다. 특히 25세 이하 청년층 실업률은 10.2%에 그쳐 유럽 전체 22.2%의 절반에도 미치지 않는다. 기업들이 동유럽이나 아시아, 남미 등 임금 조건이 훨씬 좋은 나라보다 독일에서 생산을 하는 비중이 높기 때문이다.

다임러 그룹만 하더라도 지난해 승용차, 트럭, 버스의 60%는 독일에서 생산됐다. 반면 판매는 80%가 독일이 아닌 국가에서 이뤄졌다. 이 때문에 전체 근로자 27만9972명 가운데 독일 근로자는 16만8909명으로 60.3%에 달한다. 독일 사업장 근로자는 2013년 말 16만7447 명에서 2% 증가했다. 비호프스키 이사는 "숙련된 근로자들은 우리의 가장 중요한 자산"이라고 배경을 밝혔다.

한국에서 고용 시장 변화의 필요성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인구 고령화와 자동화 역시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비호프스키 이사는 "학생, 젊은 전문가를 채용하는 데 인센티브를 주거나 작업장을 인체공학적으로 설계하는 등의 방법을 통해 인구가 고령화하는 데 대비하고 있다"며 "시니어 역시 우리의 자산이기 때문에 '다임러 시니어 전문가 프로그램' 같은 것을 통해 퇴직 근로자로부터 젊은 동료들에게 노하우가 전수되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자동화는 자동차 산업에서 새로운 게 아니다"며 "자동화와 디지털화가 일을 보다 효과적이고 쉽게 할 수 있는 기회라는 생각으로 근로자 대표나 노동조합과 항상 자동화의 기회를 잡기 위해 대화를 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