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 이겨내는 '착한 프랜차이즈'를 아시나요

머니투데이
  • 세종=유선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15 04:4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20 새로운 10년 ESG] 14-<2>확산되는 착한 프랜차이즈

[편집자주] ESG(환경, 사회적책임, 지배구조)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ESG 친화기업에 투자하는 글로벌 자금은 30조 달러를 넘어섰고, 지원법을 도입하는 국가도 생겨났습니다. ESG는 성장정체에 직면한 한국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단이자 목적으로 충분한 가치가 있습니다. ‘2020 새로운 10년 ESG’ 연중기획 기획을 통해 한국형 자본주의의 새 길을 모색합니다.
코로나19 사태는 ESG(환경·사회적책임·지배구조)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상기시켰다. “혼자서는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는 인식이 공감대를 형성했고, 자연스럽게 기업의 사회적책임(S)도 강조됐다.

프랜차이즈 업계가 이런 기대에 부응하는 모습은 세간의 이목을 끌기에 충분했다. 가맹본부와 가맹점은 대표적 ‘갑을관계’로, 그동안 각종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가맹본부들은 코로나19가 발생하자 “가맹점이 살아야 우리도 산다”고 외치며 자발적 지원에 나섰고, 정부는 ‘착한 프랜차이즈 운동’으로 상생 분위기를 확산했다.


170개 가맹본부가 '착한 프랜차이즈'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작년 12월 대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제19회 제일 프랜차이즈 창업 박람회 대구·경북'를 찾은 관람객들이 한 업체 홍보 부스에서 시식을 하고 있다.  7일까지 계속되는 이번 박람회는 100여개 브랜드가 200개 부스 규모로 참가해 창업정보와 다양한 홍보를 진행한다. 2019.12.5/뉴스1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작년 12월 대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제19회 제일 프랜차이즈 창업 박람회 대구·경북'를 찾은 관람객들이 한 업체 홍보 부스에서 시식을 하고 있다. 7일까지 계속되는 이번 박람회는 100여개 브랜드가 200개 부스 규모로 참가해 창업정보와 다양한 홍보를 진행한다. 2019.12.5/뉴스1

코로나19 여파로 소비가 급격히 위축되자 명륜진사갈비 등 일부 가맹본부가 가맹점을 위한 자발적 지원을 시작했다. '상생'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할 원동력이라고 판단한 정부는 2월 ‘착한 프랜차이즈 정책자금 지원 대책’을 발표하고, 4월 착한 프랜차이즈 확인서 발급을 시작했다.

착한 프랜차이즈 확인서는 가맹점주에 대한 지원 내용이 5가지 요건 중 하나를 충족할 때 발급해준다. 해당 요건에는 가맹점주로부터 받는 로열티 인하, 필수품목 공급가 인하, 손실분 지원 등이 포함됐다. 착한 프랜차이즈 확인서를 받은 가맹본부가 정책자금을 신청하면 대출금리를 인하해주는 등 정부가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시니어 케어 프랜차이즈인 비지팅엔젤스코리아를 시작으로 착한 프랜차이즈 확인서를 받는 가맹본부가 급속히 확산됐다. 노랑통닭, 피자에땅, 또봉이통닭, 쿠우쿠우, 한솥, 명륜진사갈비, 본죽 등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프랜차이즈가 잇달아 이름을 올렸다.

공정위에 따르면 5월 말 현재 총 215개 가맹본부가 착한 프랜차이즈 확인서 발급을 신청했다. 이 가운데 178건 심사를 완료해 요건을 충족한 170개 가맹본부에 확인서를 발급했다.

확인서를 받은 170개 가맹본부로부터 지원을 받은 소속 가맹점은 총 2만3600개에 달한다. 총 지원금액은 134억원이다. 지원 유형별로 구분하면 로열티 감면(52.3%)이 가장 많고, 현금지원 및 기타 상응조치(35.6%)가 뒤를 잇는다. 이어 광고판촉비 인하(7.9%), 필수품목 공급가 인하(2.3%), 점주 손실분 지원(1.9%) 등의 지원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가맹점이 살아야 가맹본부도 산다”


착한 프랜차이즈 확인 마크/사진=공정거래위원회
착한 프랜차이즈 확인 마크/사진=공정거래위원회

공정위는 금리 우대 등 인센티브 제공이 착한 프랜차이즈 확산의 주요 원인은 아니라고 분석했다. ‘가맹점 없인 가맹본부도 없다’는 인식의 확산, 착한 프랜차이즈라는 타이틀이 소비자에게 미치는 긍정적 영향을 종합 고려한 결과일 것이라는 분석이다. '상생'이 '생존'으로 이어진다는 사실을 가맹본부들이 깨닫고 있다는 의미다.

공정위 관계자는 “착한 프랜차이즈가 되면 브랜드 이미지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최근에는 대형 가맹본부도 착한 프랜차이즈에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공정위는 착한 프랜차이즈를 지속 확산시키기 위한 대책을 최근 마련했다. 소비자가 착한 프랜차이즈임을 손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확인 마크’를 제작했다. 해당 가맹본부는 홍보물 등에 이를 활용할 수 있다. 이밖에 참여 독려 슬로건 제작, 홍보 게시판 운영에도 나섰다.

공정위는 "코로나19 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하고, 이후에도 상생 분위기가 지속될 수 있도록 마련한 지원책"이라고 설명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