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인비닷컴, ``아이디셀``서비스 개시

머니투데이
  • 박민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01.12.15 14: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료컨텐츠ID를 싸게 구입하고 안 쓰는 ID를 되파는 서비스가 나왔다.

서식포털사이트 비즈폼 운영업체인 인비닷컴(대표 이기용)은 유로컨텐츠ID거래 사이트 `아이디셀(IDSell, //www.idsell.co.kr)`을 개설, 17일부터 본격 서비스에 들어간다고 15일 밝혔다.

`아이디셀`은 각종 유료컨텐츠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는 아이디(ID)를 할인 가격으로 구입하고 사용하던 `중고` ID를 재판매할 수 있는 서비스.

아이디셀을 통해 유료컨텐츠이용 ID와 비밀번호를 구입하면 해당 유료컨텐츠 사이트에 별도의 회원가입 없이도 이용이 가능하므로 필요 이상의 개인정보 노출을 꺼리는 사람들에게 유용할 것이라고 회사측은 내다봤다.

인비닷컴의 이기용 사장은 ``컨텐츠 이용권도 분명한 하나의 상품이고 적법한 자격을 갖춘 사람에게 소유권을 이전할 수 있는 것이 당연하다``며 ``소비자의 정당한 권리를 제한한다면 일종의 재산권 침해``라고 말했다. 또한 ``현재 대부분의 컨텐츠 사이트에서 회원가입시 필요 이상의 개인신상정보를 요구하는데, 이는 개인정보 보호 차원에서도 시급히 개선되어야 할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인비닷컴측은 내년 봄부터 아이디셀의 영문 서비스을 개시, 전세계를 무대로 진출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1970년 1월 1일 (09:00)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풍력·태양광' 반대했던 주민들… '태양광 연금' 받더니 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