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靑 "정치인 출신 장관, 당적 보유해도 무관"

머니투데이
  • 권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07.02.23 15: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윤승용 홍보수석은 23일 "이제 여당은 없다"고 선언했다.

윤 수석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모 석간신문이 논설에서 '여당'이라는 표현을 썼는데 이제 여당은 없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그러나 노 대통령의 당적 정리와 한명숙 총리의 당 복귀에 따른 정치인 출신 장관들의 거취와 관련, 본인이 원하면 열린우리당 당적을 보유하면서 계속 장관직을 수행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 수석은 "해당 장관들의 자유 의사에 맡기겠다는 기존 입장에 변화가 없다"며 "본인들이 계속 (장관직에) 있겠다면 (그대로)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인 출신 장관들의 열린우리당 당적 보유에 대해서도 "당적을 가져도 무관하며 당적 보유 역시 당사자가 결정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열린우리당에서 온 정치인 출신 장관은 유시민 보건복지, 이상수 노동, 박홍수 농림, 이재정 통일부 장관 등이다.

윤 수석은 오래된 장관 교체와 관련, "내부적으로 논의된 것이 없다"며 "현재는 특별한 개각 사유가 없다고 보는 것"이라고 밝혀 개각의 폭이 최소한에 그칠 것임을 시사했다.

윤 수석은 또 노 대통령의 정무특보에 대해서도 당적 보유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밝혀 "나는 정치인이고 정치활동을 계속할 것"이라는 노 대통령의 그간 입장을 재확인했다.

윤 수석은 "정무 특보단이 7명인데 그 중 4명이 열린우리당 당적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 문제에 대해서는 당적 보유가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적을 보유한 특보는 이해찬, 이강철, 조영택, 문재인씨 등이다.

아울러 "(노 대통령이 당적을 정리해도) 대국회 담당 업무 조직은 특별한 변동이 없다"며 "다만 총리 훈령에 따라 이뤄지는 당정협의는 중단된다"고 말했다.

결국 노 대통령의 당적 정리로 인해 한 총리가 바뀌고 당정협의가 없어지는 것 외에 뚜렷하게 눈에 보이는 변화는 없다는 설명이다.

윤 수석은 한 총리의 사표 제출 시기와 관련, "(임시국회가 끝나는) 3월7일 이후"라며 "사표는 당연히 수리될 것이고 일정 기간은 과거 경험에 비쳐볼 때 경제부총리 대행체제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노 대통령이 총리 후보를 지명하더라도) 국회 인사청문회가 있어야 하기 때문에 최소한 3주 이상은 (총리) 공백기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후임 총리 인선 작업에 대해서는 "아직 안 들어갔다"고 밝혔다.

한편, 윤 수석은 "노무현 대통령의 취임 4주년(2월25일)을 맞아 참여정부 평가를 성실하게 자상하게 해주는 것은 고맙지만 객관적인 수치를 잘, 적확하게 인용해 주셨으면 고맙겠다"며 "인상 비판 같은 평가는 권위지답지 않으니 삼가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예를 들어 민생파탄이면 왜 민생파탄인지 데이터를 인용해서 비판하는 것이 옳지 남대문시장 상인이나 택시기사 코멘트를 인용하는 것은 권위지답지 않잖은가"라고 반문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