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봉사 삼매경에 빠진 신세계 정용진부회장

머니투데이
  • 박희진 기자
  • VIEW 6,389
  • 2008.01.14 10:1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지난 12일 태안을 찾았다.

초유의 기름 유출 사고로 신음하고 있는 태안 반도를 조금이라도 살리는데 동참하기 위해서다.

이날 정용진 부회장은 '신세계 황태자', '재벌3세', '그룹오너'라는 꼬리표는 모두 뗀 채 700여명에 달하는 그룹 임직원과 기름 제거 작업에 구슬땀을 흘렸다.

평생 고무장갑 한번 껴본 적이 없을 것 같은 생각에 고무장갑 착용이 처음이 아니냐는 기자의 질문에 "그럴리가요. 저도 젊은 사람인데"라며 소탈한 웃음을 지었다.

바위마다 찐득찐득하게 붙어있는 시커먼 기름때가 생각처럼 잘 닦이질 않아 쩔쩔매던 것도 잠시 정 부회장은 이내 요령을 터득, 능숙한 솜씨로 봉사활동에 열을 올렸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