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자수첩]'구글폰'의 환상

머니투데이
  • 이구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632
  • 2008.03.19 08: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안드로이드라면 되지 않겠습니까. 이통사나 제조사의 백(?) 없는 사람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사업을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안드로이드 기반의 휴대폰용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서 대박 벤처로 키워보려고 합니다."

얼마전 '안드로이드'를 주제로 열린 한 세미나에서 만난 개발자들은 구글의 '안드로이드'에 대한 기대감으로 잔뜩 흥분돼 있었다. 1000여명은 족히 돼보이는 참석자들은 5시간 동안 계속된 세미나에 시종일관 열중하는 모습이었다. 일명 '구글폰'에 관련된 사업기회를 찾고 있는 듯 보였다.

세미나에서 한 발표자는 "올해 '안드로이드'를 기반으로 한 애플리케이션이 개발될 것이고, 그 애플리케이션을 탑재한 휴대폰을 만들어 보이겠다"는 당찬 계획을 밝혀 참석자들의 호기심을 유발하기도 했다.

'안드로이드'는 지난해 구글이 내놓은 개방형 휴대폰의 플랫폼 개념이다. 아직 실체가 없다는 얘기다. 구글은 올 상반기에 세부기능을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말 그대로 '개방형'이니, 구글이 공개한 소스코드는 누구나 휴대폰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데 활용할 수 있다.

그러나 폐쇄된 이동통신망을 '개방형 소스코드'로 열겠다는 것인지, 구글만을 위한 '개방'인지, 아직 구글의 의도는 모호하기만 하다. 무엇보다 세미나의 한 발표자처럼 "안드로이드로 '구글폰'을 만들겠다"고 호언하는 사람은 있어도 "안드로이드 기반의 '구글폰'을 구매하겠다"는 국내 이동통신업체는 없다.

이런 시장의 불확실성 때문에 '구글폰'이 실체를 드러낸다고 해도 시장에서 바람몰이에 성공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더구나 개발된 '안드로이드' 기반의 애플리케이션을 휴대폰에 적용하는 방법도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사용 로열티를 얼마로 책정할지에 대한 언급도 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내 개발자들은 '구글이 만든 휴대폰'이라는 이유 만으로 흥분하고 있으니, 왠지 모를 씁쓸함이 밀려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