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윤여표 식약청장, "식품행정 일원화는 안돼"

머니투데이
  • 신수영 기자
  • 2008.04.16 20:2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윤여표 식품의약품안전청장은 16일 "식품안전과 생산을 담당하는 기관은 분리돼야 한다"고 식품행정 일원화에 반대입장을 분명히했다.

윤 청장은 이날 점심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건설 공사에서 시공과 감리가 분리되는 것과 같이 식품행정도 마찬가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식품행정 일원화가 소비자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며 반대해 온 식약청의 기존 입장을 다시 한번 명확히 한 것이다.

윤여표 청장은 얼마전 '생쥐머리 새우깡' 등 이물질 사고와 관련해서는 "식약청이 사건발행 후 사후대처에 급급했던 것에서 사전 예방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바뀌고 있다"며 "먹거리 안전을 최고 목표로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부분의 식품업체들이 10인 미만의 사업장으로 영세하다는 점을 감안, 식품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HACCP) 확대 등 예방정책을 활발히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여표 청장은 또 임기 중의 목표로 식품안전 강화와 식약청 신뢰제고를 강조했다. 미국 FDA(식품의약국)처럼 식약청이 권위를 갖도록 전문성을 높이고 투명성을 강화하겠다는 설명이다.

한편 각 지방청 권한을 자치단체로 이전하려는 움직임에 대해서는 "지방 식약청은 수입식품안전 등 고도의 전문성이 필요한 업무를 맡고 있다"며 "16개 시.도 대부분도 현재 지방청 존치에 찬성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