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상득 해명에도 홈페이지 비난글 2천개 육박

  • 조홍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08.06.04 18: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상득 해명에도 홈페이지 비난글 2천개 육박
이상득 해명에도 홈페이지 비난글 2천개 육박
이상득 한나라당 의원이 촛불집회를 폄하하는 듯한 발언으로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고 적극 해명에 나섰으나 네티즌들의 분노는 쉽게 잦아들지 않고 있다.

이 의원은 지난 3일 '경제5단체'에서 주최한 '제 18대 국회의원 당선 축하 리셉션'에 참석해 "실직하고 일자리가 없어 길거리를 헤매는 젊은이들과 서민, 어려운 중소기업 경영자들이 (촛불문화제에) 참가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언론을 통해 이 발언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를 촛불시위 참가자들을 폄하하는 것으로 해석하고 이 의원을 비난했다.

파문이 커지자 이 의원측은 홈페이지에 당시 촬영한 동영상을 올리고 일부 언론 보도는 발언의 취지와 다르다며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해명에도 불구하고 이 의원의 홈페이지는 항의글을 남기기 위해 방의하는 네티즌들로 하루 종일 몸살을 앓고 있다. 오전에는 네티즌이 몰리면서 홈페이지 접속이 중단되기도 했다.

전날 발언이 언론에 보도된 이후 이 의원의 홈페이지 게시판에 글을 남긴 네티즌은 4일 오후 6시30분 현재 약 1900여명. 해명에도 불구하고 게시물 증가속도는 좀처럼 줄어들지 모르고 있다.

포털사이트의 일부 네티즌들은 이 의원에게 '분노의 18원' 후원금을 보내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분노의 18원'은 해당자에 대한 비판의 의미로 욕설을 연상시키는 18원을 납부하는 후원금 아닌 후원금을 말한다. 지난달 한 인터넷 카페에 심재철 한나라당 의원의 아이디로 댓글이 올라오자 네티즌들이 '알바활동'(여론조작을 위해 글을 올리는 행위)이나 지원해주자며 첫 등장했다.

이 의원측은 "오늘 오전에는 항의전화가 많이 왔었는데 해명을 올린 오후에는 항의전화가 부쩍 줄었다"고 전했다. '분노의 18원' 후원금에 대해서도 "그런 소액 후원금은 아직 들어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일부 네티즌들이 제기하고 있는 '게시물 삭제'와 '알바동원'의혹에 대해서는 "그렇게까지 할 필요가 있는냐"며 "게시물을 확인하는 것이 홈페이지 관리라면 관리"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