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야권, 대통령 회견에 '시큰둥'(상보)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이동은 기자
  • 최환웅 기자
  • VIEW 5,940
  • 2008.06.19 15:4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체로 부정적…사안별로 입장 조금씩 달라

통합민주당, 자유선진당, 민주노동당 등 야권은 19일 이명박 대통령의 특별기자회견에 일제히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야3당은 쇠고기 파동과 화물연대 파업 등 시국에 대한 대통령의 인식과 사과 수준이 국민의 요구를 맞추기에 부족하다는 평가에서 공감대를 보였다.

차영 민주당 대변인은 "반성 자체가 목적이 돼서는 안된다"며 "반성에 걸맞은 대책을 내놔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통령이 쇠고기 수입 관련 2000년 마늘파동을 예로 든 데 대해선 "국민의 건강권을 마늘에 비유하는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창수 선진당 대변인은 "검역주권 문제가 여전히 방치되는 현실에 우려를 금할 길 없다"며 "본질적 책임을 전가하거나 미봉책으로는 국민적 저항을 누그러뜨릴 수 없다는 점을 직시해야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청와대와 내각 개편이 총리를 제외한 몇몇 장관을 바꾸는 땜질 개각이나 국면 호도용이 돼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박승흡 민노당 대변인은 "미국 의석을 장악한 민주당이 한미 자유무역협정에 반대하고 (대선후보인) 오바마가 반대하고 있다"며 "(미국) 국회 비준이 쇠고기 전면수입으로 해결될 수 있다는 건 착각"이라고 말했다.

현 정국에 대한 대통령의 사과 자체에 대해선 각 당 입장이 엇갈렸다.

민주당은 "대통령이 뼈저린 반성을 했다"며 "진심이길 바란다"고 밝혔다. 자유선진당도 "국민에게 용서를 구해야 하는 곤혹스러움은 이해한다"고 반응했다.

반면 민주노동당은 "반성이 없다"며 "국민에게 으름장을 놓은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국민이 반대하면 대운하를 추진하지 않겠다"는 이 대통령 발언에 대해서도 자유선진당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으나 민노당은 "가정법은 걷어치우라"고 비판했다.

한편 진보신당은 "말의 성찬에 불과했다"며 "아직도 대통령의 머리에는 소나기만 피하면 된다는 안이한 생각만 가득했다"고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