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희태 체제' 한달, 화합엔 성공했지만...

머니투데이
  • 김지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08.08.03 16:5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3일로 취임 한 달을 맞은 박희태 한나라당 대표의 '성적표'는 '절반의 성공'이다. 무엇보다 박 대표가 취임 일성으로 강조했던 당내 '화합'을 실제적으로 이끌어 낸 게 큰 성과다.

그는 취임 후 '친박(친 박근혜)'계의 전면 복당을 성사시켰다. 1년여간 진행됐던 '친이(친 이명박) VS 친박' 갈등의 종료 선언이기도 했다. 그 과정에서 당내 불협 화음은 없었다. '화합'에 관한한 그에게 맡겨진 책무와 믿음이 그만큼 컸다는 의미다.

이어 최고중진연석회의까지 부활시키며 여당내 구도를 안정시켰다. 여당의 원내 지도부에 대해 힘을 실어준 것도 화합의 한 모습으로 평가된다.

이를통해 집권 여당은 체제를 정비했다. 정부와 정책 조율을 하는 동시에 목소리를 높이는 등 견제와 균형의 모습도 보여줬다.

여권의 핵심 인사는 "절반의 성공을 했다는 평가도 있지만 성공적인 안착을 했다는 정도로 봐도 괜찮지 않느냐"고 말했다.

다른 핵심 의원은 "집권 여당이 지도체제를 확실히 갖춘 것 자체가 평가할 일"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당청간 소통 부족 문제는 여전히 풀어야할 숙제다. 대북 특사 논란 등이 대표적이다. 원 구성 협상이 막판에 청와대와의 이견으로 결렬된 것도 비슷하다. 당청 문제는 박 대표가 지고 있는 무거운 짐이다.

당초 '박희태 체제' 출범후 제기됐던 '친이 친정 체제'란 우려도 고민거리다. 당내 인사가 '친이계' 일색인 게 한 예로 거론된다. 청와대를 향해 제목소리를 내긴 커녕 마냥 낮추는 모습을 보이는 것도 한계로 꼽힌다.

이와함께 집권 여당 대표로서 야당과의 뚜렷한 관계 설정을 만들어 내지 못한 것도 뼈아픈 지점이다. 국회 개원이 원내 지도부의 몫이라곤 하지만 여당 대표가 '정치 부재'의 돌파구를 제시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은 상황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