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이상득 "공직자 종교편향 근본대책 세워야"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2008.08.06 09:1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상득 전 국회부의장은 6일 "공직자들이 직무를 수행함에 있어 종교 편향적인 행동을 못 하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부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 참석해 "확인은 못 했지만 서울 시내 어떤 구청장이 인턴사원을 모집하면서 어떤 한 쪽의 종교를 가진 사원들만 모집해 썼다는 충격적인 얘기를 들었다"며 이처럼 밝혔다.

그는 "이것이 사실이라면 있을 수 없는 얘기"라며 "정책위에서 공직 수행시 종교 편향적인 행동을 못 하도록 법으로나 어떤 형식이든지 (대책을) 다뤄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 전 부의장의 이런 발언은 불교계 등의 반발을 사고 있는 이명박 정부의 특정 종교 편향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홍준표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공직자 윤리법 개정안에 종교편향 행위를 금지하는 조항을 협의하고 있다"며 "일본의 경우 처벌조항이 있는데 불교계에서 법에 넣어달라고 한다.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