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인촌 "종교편향 불식 위해 협의체 구성 추진"

머니투데이
  • 송선옥 기자
  • 2008.08.14 11:2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속적인 의견 교환할 것"

정부가 14일 불교계에 대한 종교편향 지적에 대해 이를 불식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날 한승수 국무총리 주재로 국가정책조정회의를 갖고 관계기관 합동회의를 개최하고 불교계 접촉 창구를 문화체육관광부 종무실로 단일화, 지속적인 의견교환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종교편향, 종교차별은 절대 있을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 되는 일”이라며 “종교편향 불식을 위해 법조계, 학계 등으로 구성된 협의체를 추진하고 관계부처 국장급 회의, 문화부 1차관 주재의 관계기관 합동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 장관은 “그동안 있었던 국토해양부, 교육과학기술부의 사찰표기 누락과 관련해서는 담당자에 대해 조치가 취해졌고 시스템을 개선해 사찰표기가 완료됐다”며 "정부가 종교편향을 해서 좋은 일이 뭐가 있겠는가"라고 덧붙였다.

이날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 한 총리는 “내일 있을 경국 60주년 행사가 온국민과 국무위원 전체가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행사가 돼 달라”며 “경축분위기를 저해하는 불법시위 가 있을 때에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격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한승수 국무총리를 포함, 맹형규 청와대 정무수석,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 김경한 법무부 장관, 유인촌 문화관광부 장관, 조중표 국무총리실장 등이 참석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