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벤츠 돌진 사고, "급발진 vs 진단결과 문제없어"

  • 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423
  • 2008.09.19 11: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벤츠코리아 "ABS 미작동, 비정상적 엔진회전도 없었다"

↑ 사고로 차량 앞부분이 크게 파손된 벤츠 S600 ⓒ박종진 기자
↑ 사고로 차량 앞부분이 크게 파손된 벤츠 S600 ⓒ박종진 기자
서울 도심에서 일어난 벤츠 최고급 모델 'S600'의 돌진 추돌사고와 관련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측은 "차량 진단결과 이상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사고 운전자측은 여전히 "브레이크가 말을 듣지 않았다"며 '급발진 사고'를 주장하고 있어 논란이 이어질 전망이다.

벤츠 측은 19일 "사고 차량은 국내 공식 딜러를 통해 구입한 차량이 맞고 수리와 점검을 위해 입고됐다"며 "조사 결과 ABS가 작동을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벤츠 측은 사고 차량의 급브레이크를 밟으면 ABS가 작동하도록 돼 있는데 ABS가 작동하지 않은 것을 보면 브레이크를 밟았다는 운전자의 주장을 믿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벤츠 측은 "RPM이 급상승하는 등 비정상적인 엔진회전도 없었던 것으로 조사결과가 나왔다"고 덧붙였다.

또 "올해 급발진이 의심되는 사고가 1건 접수됐지만 역시 조사결과 차량 이상은 없는 것으로 나왔다"며 "국내 벤츠 차량에서는 아직 급발진 사고가 한 건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사건을 조사 중인 남대문경찰서는 이날 "운전자 유모씨(52)를 입건한 상태는 아니고 계속 조사 중"이라며 "한쪽에서 급발진을 주장하고 있는 만큼 시간이 오래 걸리는 사건"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또 "부상자들은 모두 경상"이라고 전했다.

앞서 18일 저녁 사고를 일으킨 벤츠 'S600' 은색 차량은 서울 태평로 삼성 본관 옆 도로를 100m이상 질주해 주차돼 있던 SM5, 포드 S-MAX, 렉스턴, 스타렉스 등 차량 4대를 잇따라 들이받고 멈춰 섰다.

이 사고로 사고차량 운전기사와 행인을 포함 6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운전기사는 경찰조사에서 "RPM이 갑자기 올라가고 브레이크를 밟는 순간 차가 앞으로 튀어 나갔다"며 "브레이크가 말을 듣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