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메디프론, 서울대서 치매치료제 관련특허 도입

머니투데이
  • 신수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08.10.02 14:08
  • 글자크기조절

MTIR sponsor

메디프론 (1,010원 ▲9 +0.90%)디비티의 자회사인 디지탈바이오텍은 2일 서울대학교에서 갖고 있는 치매치료제 관련 특허를 독점사용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도입된 특허는 치매의 원인 단백질인 베타 아밀로이드가 뇌 안으로 진입하도록 해주는 뇌혈관벽 수용체 'RAGE'의 활성을 조절하는 방법에 대한 것이다. 회사측은 'RAGE'의 활성을 조절하면 뇌 속으로 베타 아밀로이드가 진입하는 것을 차단해 치매를 예방하거나 치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기술을 이용한 치매치료제는 전 세계적으로 디지탈바이오텍과 다국적 제약사인 화이자가 개발 중에 있다. 화이자는 지난 2006년 말 초기 계약금 1800억원 및 정액기술료, 러닝 로열티를 지불하는 조건으로 미국 바이오벤처 트랜스테마파크에서 기술을 도입, 현재 치매치료제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디지탈바이오텍은 이에 앞서 베타 아밀로이드 응집을 억제하는 치매치료제 'DBT-1339'를 자체개발해 다국적 제약사와 기술이전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베타 아밀로이드 응집억제제' DBT-1339'와는 다른 새로운 기전으로 'RAGE'의 활성을 조절하는 방식(모듈레이터 방식)으로 치매치료제를 개발하게 됐다"며 "비임상 시험과 해외 기술이전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고열·기침 아이들 쏟아져 들어와…"폐렴 난리" 中 병원은 지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