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여야, '강만수 헌재발언' 진상조사 합의

머니투데이
  • 조철희 기자
  • 2008.11.07 11:3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여야 동수 12명 구성…대정부질의 속개

여야는 7일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의 '헌재 접촉' 발언과 관련,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전날 중단됐던 대정부질문 등 국회 의사일정도 속개됐다.

한나라당과 민주당, 자유선진당 3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회담을 갖고 기획재정위와 법제사법위의 합동진상조사위를 구성, 오는 11일부터 18일까지 진상조사를 실시키로 했다.

주호영 한나라당, 서갑원 민주당, 김창수 선진창조모임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여야 합의내용을 밝혔다.

합동위는 총 12명으로 한나라당 3명, 민주당 2명, 선진창조모임 1명으로 구성되며 위원장은 민주당의 유선호 법사위원장이 맡는다. 또 기재위와 법사위는 관련 소위를 구성하기로 했다.

한편 서 부대표는 "강 장관 사퇴는 민주당에서 강력히 요구했으나 한나라당에서 받아들이지 않아 합의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전날 강만수 장관은 대정부질문 답변 과정에서 "세대별 합산은 위헌 판결(결정)이 날 것으로 예상한다" "헌재와 접촉했지만 확실히 전망할 수는 없다" 등의 발언을 해 파문을 일으켰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