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여야, '강만수 헌재 실언' 진상조사 합의

  • 김지민 기자
  • 조철희 기자
  • 2008.11.07 12:1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종합)

여야는 7일 강만수 기획재정부장관의 '헌재 접촉' 발언과 관련,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전날 중단됐던 대정부질문 등 국회 의사일정도 속개됐다.

한나라당과 민주당, 선진과 창조의 모임 등 3개 교섭단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회담을 갖고 기획재정위와 법제사법위의 합동진상조사위를 구성, 오는 11일부터 18일까지 1주일간 진상조사를 실시키로 했다.

진상조사위원회는 한나라당 6명, 민주당 4명, 선진과 창조의 모임 의원 2명 등 여야 의원 12명으로 구성된다. 위원장은 민주당의 유선호 법사위원장이 맡는다. 기재위와 법사위는 각각 관련 소위를 구성하키로 했다.

홍준표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회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회담에서 이견이 보였던 부분은 없었다"며 "(한나라당이)원활한 국회 일정을 위해 양보한 것"이라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위원회 활동과 관련, "위원들이 판단해서 할 것"이라며 "향후 국회 일정에 영향을 줄 이유가 없고 산적한 예산안 심사가 눈앞에 있는데 국회 파행운영은 옳지 않다"고 강조했다.

반면 민주당은 진상조사위원회 구성과 함께 강 장관 사퇴까지 요구했지만 일단 진상 조사를 실시하는 선에서 타협을 했다. 진상조사 활동을 벌이면서 강 장관 사퇴를 계속 요구, 쟁점화시키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최재성 민주당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강 장관의 발언은 단순한 실수가 아니다"며 "강 장관의 발언과 기획재정부의 해명이 큰 차이가 난다는 점도 주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강 장관은 전날 대정부질문 답변 과정에서 "세대별 합산은 위헌 판결(결정)이 날 것으로 예상한다" "헌재와 접촉했지만 확실히 전망할 수는 없다" 등의 발언을 해 파문을 일으켰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